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노총 “해외여행 가이드 노동조건 개선안 마련 중”
입력 2018.03.14 (18:46) 수정 2018.03.14 (18:56) 사회
한국노총 “해외여행 가이드 노동조건 개선안 마련 중”
한국노총 공공연맹 중부지역 공공산업노조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해외여행 가이드의 노동조건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를 여행표준협약에 반영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한국노총은 "그동안 국내 여행사들이 저가 여행상품을 판매하고 그 손실을 해외여행 가이드들에게 전가해 가이드들은 어쩔 수 없이 관광객들에게 물건구매를 강요하게 되는 등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며, "이에 문화체육관광부가 사태 심각성을 인지해 해외여행 가이드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해 추진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한국노총은 문체부가 저가 여행상품 모니터링과 여행사의 가이드 활동비 30∼40% 지급, 태국 현지 가이드 보호를 위한 양국 간 협의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해외에서 활동 중인 여행 가이드 200여 명은 지난해 7월 한국노총 공공연맹 산하 중부지역 공공산업노조에 가입했다.
  • 한국노총 “해외여행 가이드 노동조건 개선안 마련 중”
    • 입력 2018.03.14 (18:46)
    • 수정 2018.03.14 (18:56)
    사회
한국노총 “해외여행 가이드 노동조건 개선안 마련 중”
한국노총 공공연맹 중부지역 공공산업노조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해외여행 가이드의 노동조건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를 여행표준협약에 반영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한국노총은 "그동안 국내 여행사들이 저가 여행상품을 판매하고 그 손실을 해외여행 가이드들에게 전가해 가이드들은 어쩔 수 없이 관광객들에게 물건구매를 강요하게 되는 등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며, "이에 문화체육관광부가 사태 심각성을 인지해 해외여행 가이드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해 추진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한국노총은 문체부가 저가 여행상품 모니터링과 여행사의 가이드 활동비 30∼40% 지급, 태국 현지 가이드 보호를 위한 양국 간 협의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해외에서 활동 중인 여행 가이드 200여 명은 지난해 7월 한국노총 공공연맹 산하 중부지역 공공산업노조에 가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