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핵심은 ‘100억대 뇌물’…일부만 인정돼도 중형 불가피
입력 2018.03.14 (21:08) 수정 2018.03.14 (21:4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핵심은 ‘100억대 뇌물’…일부만 인정돼도 중형 불가피
동영상영역 끝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관통하는 이미지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이 돈입니다.

혐의 대부분 돈과 관련됐는데요,

핵심은 뇌물입니다.

검찰이 파악한 금액만 100억 원이 넘습니다.

그렇다면 누가 돈을 건넸는지 살펴볼까요.

우선 전직 국정원장들이 있습니다.

원세훈·김성호 전 원장이 특수활동비를 제공했습니다.

17억 원이 넘는 걸로 조사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먼저 요구했고 측근들이 대신 받았다" 이게 검찰 조사 결과인데요.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못박은 이유입니다.

불법자금 수수도 주요 혐의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소남 전 의원, 대보그룹 등이 등장합니다.

이 전 회장은 자신과 성동조선해양 청탁 명목으로 22억 원 가량.

김 전 의원은 공천 헌금으로 4억 원,

대보그룹은 5억 원을 줬다고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그룹 차원에서 가장 많은 돈을 건넨 곳은 삼성입니다.

다스의 미국소송비 60억 원을 대신 내줬는데요,

검찰은 이 돈이 뇌물이라고 판단합니다.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결론이 내려지면서 법 적용이 가능해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다스 실소유주는 형 이상은 씨라고 주장합니다.

뇌물 혐의에 대한 방어논리입니다.

돈과 관련된 혐의는 또 있습니다.

다스의 300억 원대 비자금입니다.

검찰은 이 뭉칫돈 종착점이 이 전 대통령이라고 보고 횡령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역시 전제는 다스 실소유주입니다.

핵심 혐의인 뇌물죄가 이 전 대통령에겐 가장 불리합니다.

1억 원만 넘겨도 무기징역이나 10년 이상의 징역이 선고됩니다.

100억 원이 넘는 뇌물 혐의 중 일부라도 인정되면 상당히 무거운 형량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핵심은 ‘100억대 뇌물’…일부만 인정돼도 중형 불가피
    • 입력 2018.03.14 (21:08)
    • 수정 2018.03.14 (21:41)
    뉴스 9
핵심은 ‘100억대 뇌물’…일부만 인정돼도 중형 불가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관통하는 이미지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이 돈입니다.

혐의 대부분 돈과 관련됐는데요,

핵심은 뇌물입니다.

검찰이 파악한 금액만 100억 원이 넘습니다.

그렇다면 누가 돈을 건넸는지 살펴볼까요.

우선 전직 국정원장들이 있습니다.

원세훈·김성호 전 원장이 특수활동비를 제공했습니다.

17억 원이 넘는 걸로 조사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먼저 요구했고 측근들이 대신 받았다" 이게 검찰 조사 결과인데요.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못박은 이유입니다.

불법자금 수수도 주요 혐의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소남 전 의원, 대보그룹 등이 등장합니다.

이 전 회장은 자신과 성동조선해양 청탁 명목으로 22억 원 가량.

김 전 의원은 공천 헌금으로 4억 원,

대보그룹은 5억 원을 줬다고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그룹 차원에서 가장 많은 돈을 건넨 곳은 삼성입니다.

다스의 미국소송비 60억 원을 대신 내줬는데요,

검찰은 이 돈이 뇌물이라고 판단합니다.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결론이 내려지면서 법 적용이 가능해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다스 실소유주는 형 이상은 씨라고 주장합니다.

뇌물 혐의에 대한 방어논리입니다.

돈과 관련된 혐의는 또 있습니다.

다스의 300억 원대 비자금입니다.

검찰은 이 뭉칫돈 종착점이 이 전 대통령이라고 보고 횡령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역시 전제는 다스 실소유주입니다.

핵심 혐의인 뇌물죄가 이 전 대통령에겐 가장 불리합니다.

1억 원만 넘겨도 무기징역이나 10년 이상의 징역이 선고됩니다.

100억 원이 넘는 뇌물 혐의 중 일부라도 인정되면 상당히 무거운 형량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