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아니다, 모른다” 부인 일관…구속영장 청구에 무게
입력 2018.03.14 (21:10) 수정 2018.03.14 (22: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MB “아니다, 모른다” 부인 일관…구속영장 청구에 무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네, 그러면 이번엔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연결해보겠습니다.

[리포트]

[앵커]
계현우 기자! 조사가 시작된 지 벌써 12시간 가까이 돼 가는데 언제쯤 조사가 끝날까요?

[기자]
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곳에 도착한 게 오전 9시 20분쯤이니까, 이제 조사는 12시간 가까이 진행된 상탭니다.

하지만 여전히 특별조사실이 마련된 서울중앙지검 10층의 불은 환하게 밝혀져 있습니다.

오후 5시까지 점심시간을 빼고 6시간가량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한 조사가 이어졌고요,

지금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등 이 전 대통령의 불법자금 수수 혐의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지금까지 약 70% 정도의 조사가 이뤄졌다고 볼 수 있는데요,

현재 속도가 유지된다면 내일(15일) 오전 1, 2시쯤에 조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늦은 밤에는 진술 속도가 느려지는 데다 조서 검토에도 시간이 걸리는 만큼 빨라도 내일 새벽 3, 4시는 돼야 귀가 시간에 대한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 전 대통령은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아니라거나 모른다는 대답을 상당히 많이 하고 있는데요

다스와 관련해선 자신이 실소유주가 아닐뿐더러 경영에 관여한 바도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비자금 조성이나 직권남용 등 혐의에 대해서도 전혀 모르는 일인데다 관련된 어떠한 지시나 보고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이 인정한 건 하나도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전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100억 원대 불법자금 수수와 관련해서도 같은 취지의 진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 조사를 마치는 대로 곧바로 신병처리에 대한 검토에 들어갈 계획인데요,

이 전 대통령이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고 측근 인사들이 줄지어 구속된 만큼 검찰 안팎에선 영장 청구 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입니다.

결정이 늦어지면 사회적 혼란이 가중될 수 있는 만큼 늦어도 다음 주, 빠르면 이번 주라도 영장 청구 방침이 정해질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MB “아니다, 모른다” 부인 일관…구속영장 청구에 무게
    • 입력 2018.03.14 (21:10)
    • 수정 2018.03.14 (22:01)
    뉴스 9
MB “아니다, 모른다” 부인 일관…구속영장 청구에 무게
[앵커]

네, 그러면 이번엔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연결해보겠습니다.

[리포트]

[앵커]
계현우 기자! 조사가 시작된 지 벌써 12시간 가까이 돼 가는데 언제쯤 조사가 끝날까요?

[기자]
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곳에 도착한 게 오전 9시 20분쯤이니까, 이제 조사는 12시간 가까이 진행된 상탭니다.

하지만 여전히 특별조사실이 마련된 서울중앙지검 10층의 불은 환하게 밝혀져 있습니다.

오후 5시까지 점심시간을 빼고 6시간가량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한 조사가 이어졌고요,

지금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등 이 전 대통령의 불법자금 수수 혐의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지금까지 약 70% 정도의 조사가 이뤄졌다고 볼 수 있는데요,

현재 속도가 유지된다면 내일(15일) 오전 1, 2시쯤에 조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늦은 밤에는 진술 속도가 느려지는 데다 조서 검토에도 시간이 걸리는 만큼 빨라도 내일 새벽 3, 4시는 돼야 귀가 시간에 대한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 전 대통령은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아니라거나 모른다는 대답을 상당히 많이 하고 있는데요

다스와 관련해선 자신이 실소유주가 아닐뿐더러 경영에 관여한 바도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비자금 조성이나 직권남용 등 혐의에 대해서도 전혀 모르는 일인데다 관련된 어떠한 지시나 보고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이 인정한 건 하나도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전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100억 원대 불법자금 수수와 관련해서도 같은 취지의 진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 조사를 마치는 대로 곧바로 신병처리에 대한 검토에 들어갈 계획인데요,

이 전 대통령이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고 측근 인사들이 줄지어 구속된 만큼 검찰 안팎에선 영장 청구 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입니다.

결정이 늦어지면 사회적 혼란이 가중될 수 있는 만큼 늦어도 다음 주, 빠르면 이번 주라도 영장 청구 방침이 정해질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