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채용비리’ 윤종규 KB금융 회장 자택 등 압수수색
입력 2018.03.14 (21:44) 수정 2018.03.14 (22:06) 사회
검찰, ‘채용비리’ 윤종규 KB금융 회장 자택 등 압수수색
KB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을 비롯한 인사 담당자들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14일(오늘) 오전 10시쯤 KB금융지주 인사 담당자들의 자택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인사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윤 회장을 비롯한 임원급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은행은 20명으로 된 'VIP 리스트'를 관리하며 최고 경영진의 친인척 등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확인한 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의심 사례는 3건으로, 윤 회장 종손녀(누나의 손녀)도 포함돼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 수사관을 보내 윤 회장 사무실과 채용담당 부서 등 6곳에서 채용비리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했다.

당시 검찰은 인사 관련 서류와 함께 인사 담당자들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부정 채용에 깊이 관여하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지난 6일 인사팀장 A씨를 구속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채용비리’ 윤종규 KB금융 회장 자택 등 압수수색
    • 입력 2018.03.14 (21:44)
    • 수정 2018.03.14 (22:06)
    사회
검찰, ‘채용비리’ 윤종규 KB금융 회장 자택 등 압수수색
KB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을 비롯한 인사 담당자들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14일(오늘) 오전 10시쯤 KB금융지주 인사 담당자들의 자택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인사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윤 회장을 비롯한 임원급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은행은 20명으로 된 'VIP 리스트'를 관리하며 최고 경영진의 친인척 등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확인한 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의심 사례는 3건으로, 윤 회장 종손녀(누나의 손녀)도 포함돼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 수사관을 보내 윤 회장 사무실과 채용담당 부서 등 6곳에서 채용비리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했다.

당시 검찰은 인사 관련 서류와 함께 인사 담당자들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부정 채용에 깊이 관여하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지난 6일 인사팀장 A씨를 구속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