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스파이 사건’ 관련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입력 2018.03.14 (22:33) 수정 2018.03.14 (23:03) 인터넷 뉴스
영국, ‘스파이 사건’ 관련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영국 정부가 자국 내에서 벌어진 '러시아 스파이' 암살 사건과 관련해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했다.

단일 사건 추방 규모로는 최근 30년 동안 가장 크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14일(현지시간) 오전 국가안보위원회 회의 후 이같이 발표했다.

앞서 메이 총리는 지난 12일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암살 시도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짓고, 러시아의 소명이 없으면 그에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전직 러시아 스파이였던 스크리팔은 영국에 기밀을 넘긴 이유로 수감생활을 하다 죄수 맞교환으로 풀려났다. 지난 4일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 벤치에서 딸과 함께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태다.

두 사람의 몸에서는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신경작용제 '노비촉(Novichok)'이 발견됐다.

영국 외무부는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를 초치해 해명을 요구하면서 13일 자정까지 답변을 내놓으라고 최후통첩했다. 러시아는 반응하지 않았다.

메이 총리는 영국인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데 사용된 증거가 있는 러시아 자산을 동결하고, 러시아인 입국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월드컵 보이콧, 러시아와의 모든 고위급 회담 중단 등도 검토 중이다.

메이 총리는 "러시아의 추가 도발이 있으면 다른 제재를 검토할 예정이며, 푸틴 대통령이 이 같은 방식을 택한 것이 가슴 아픈 일"이라고 발언했다.

러시아는 즉각 반발했다.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야코벤코는 이날 "오늘 영국 정부가 취한 모든 조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다. 우리는 이를 도발로 간주한다"고 영국 스카이뉴스 TV 채널에 말했다.

야코벤코 대사는 "우리는 영국 정부가 취한 조치가 솔즈베리 사건과 아무런 관계도 없다고 간주한다. 이는 심각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조만간 외무부 차원의 성명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영국, ‘스파이 사건’ 관련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 입력 2018.03.14 (22:33)
    • 수정 2018.03.14 (23:03)
    인터넷 뉴스
영국, ‘스파이 사건’ 관련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영국 정부가 자국 내에서 벌어진 '러시아 스파이' 암살 사건과 관련해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했다.

단일 사건 추방 규모로는 최근 30년 동안 가장 크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14일(현지시간) 오전 국가안보위원회 회의 후 이같이 발표했다.

앞서 메이 총리는 지난 12일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암살 시도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짓고, 러시아의 소명이 없으면 그에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전직 러시아 스파이였던 스크리팔은 영국에 기밀을 넘긴 이유로 수감생활을 하다 죄수 맞교환으로 풀려났다. 지난 4일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 벤치에서 딸과 함께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중태다.

두 사람의 몸에서는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신경작용제 '노비촉(Novichok)'이 발견됐다.

영국 외무부는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를 초치해 해명을 요구하면서 13일 자정까지 답변을 내놓으라고 최후통첩했다. 러시아는 반응하지 않았다.

메이 총리는 영국인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데 사용된 증거가 있는 러시아 자산을 동결하고, 러시아인 입국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월드컵 보이콧, 러시아와의 모든 고위급 회담 중단 등도 검토 중이다.

메이 총리는 "러시아의 추가 도발이 있으면 다른 제재를 검토할 예정이며, 푸틴 대통령이 이 같은 방식을 택한 것이 가슴 아픈 일"이라고 발언했다.

러시아는 즉각 반발했다.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야코벤코는 이날 "오늘 영국 정부가 취한 모든 조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다. 우리는 이를 도발로 간주한다"고 영국 스카이뉴스 TV 채널에 말했다.

야코벤코 대사는 "우리는 영국 정부가 취한 조치가 솔즈베리 사건과 아무런 관계도 없다고 간주한다. 이는 심각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조만간 외무부 차원의 성명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