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만연한 불공정 무역관행 눈감아 줄 수 없어”
입력 2018.03.15 (00:49) 수정 2018.03.15 (00:58) 국제
트럼프 “만연한 불공정 무역관행 눈감아 줄 수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교역 상대국의 불공정한 무역 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미국에 대한 만연한 불공정 무역 관행을 눈감아 줄 수 없다"며 앞으로 무역전쟁을 계속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지난 8일 수입 철강에 25%의 관세 부과를 강행한 행정명령에 대한 한국과 중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주요 교역국의 강한 반발은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오는 15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3차 협상과 다음 달 초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8차 재협상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도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불공정 무역으로 지난 수십 년간 미국 산업이 쇠퇴했다고 주장하고 "자유롭고 공정하며 영리한 무역을 원한다"고 밝혀왔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만연한 불공정 무역관행 눈감아 줄 수 없어”
    • 입력 2018.03.15 (00:49)
    • 수정 2018.03.15 (00:58)
    국제
트럼프 “만연한 불공정 무역관행 눈감아 줄 수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교역 상대국의 불공정한 무역 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미국에 대한 만연한 불공정 무역 관행을 눈감아 줄 수 없다"며 앞으로 무역전쟁을 계속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지난 8일 수입 철강에 25%의 관세 부과를 강행한 행정명령에 대한 한국과 중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주요 교역국의 강한 반발은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오는 15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3차 협상과 다음 달 초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8차 재협상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도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불공정 무역으로 지난 수십 년간 미국 산업이 쇠퇴했다고 주장하고 "자유롭고 공정하며 영리한 무역을 원한다"고 밝혀왔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