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의회 “北과 3년간 14차례 비밀대화…가까운 미래에 또 회동”
입력 2018.03.15 (02:41) 수정 2018.03.15 (02:42) 인터넷 뉴스
유럽의회 “北과 3년간 14차례 비밀대화…가까운 미래에 또 회동”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이 14일(현지시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3년간 북한 측과 비밀리에 대화해왔다고 밝혔다.

니리 데바 의원(영국)이 이끄는 한반도대표단은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유럽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관급 인사를 비롯한 북한의 고위 인사들과 14차례 접촉했고, 가까운 미래에 브뤼셀에서 또 다른 회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바 의원은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은 북핵 문제를 둘러싼 대치를 끝내기 위해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지지해왔다"며 그동안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한 측 인사들과 정기적으로 비밀리에 접촉했다고 밝혔다.

데바 의원은 "우리는 그들의 우려를 이해했고, 그들은 우리의 우려를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측에 '미사일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핵폭탄 프로그램을 계속하면 상상할 수 없는 결론을 피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미국과 중국, 일본, 한국의 고위급 인사들도 만나왔다고도 설명했다.

또 최근 합의된 북미대화 과정에서도 신뢰구축조치를 발전시키는 데 나름대로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유럽의회 “北과 3년간 14차례 비밀대화…가까운 미래에 또 회동”
    • 입력 2018.03.15 (02:41)
    • 수정 2018.03.15 (02:42)
    인터넷 뉴스
유럽의회 “北과 3년간 14차례 비밀대화…가까운 미래에 또 회동”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이 14일(현지시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3년간 북한 측과 비밀리에 대화해왔다고 밝혔다.

니리 데바 의원(영국)이 이끄는 한반도대표단은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유럽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관급 인사를 비롯한 북한의 고위 인사들과 14차례 접촉했고, 가까운 미래에 브뤼셀에서 또 다른 회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바 의원은 "유럽의회 한반도대표단은 북핵 문제를 둘러싼 대치를 끝내기 위해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지지해왔다"며 그동안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한 측 인사들과 정기적으로 비밀리에 접촉했다고 밝혔다.

데바 의원은 "우리는 그들의 우려를 이해했고, 그들은 우리의 우려를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측에 '미사일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핵폭탄 프로그램을 계속하면 상상할 수 없는 결론을 피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미국과 중국, 일본, 한국의 고위급 인사들도 만나왔다고도 설명했다.

또 최근 합의된 북미대화 과정에서도 신뢰구축조치를 발전시키는 데 나름대로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