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녕, 동구타”…시리아 ‘생지옥’ 반군지역서 이틀간 170명 대피
입력 2018.03.15 (04:49) 인터넷 뉴스
“안녕, 동구타”…시리아 ‘생지옥’ 반군지역서 이틀간 170명 대피
정부군과 반군 간 강경 대치로 '생지옥'이 된 동(東)구타 지역에서 이틀간 주민 170명이 대피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14일(현지시간)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구타에서 주민 25명이 도시를 벗어났다고 밝혔다.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도 이날 알와피딘 검문소를 통해 동구타 주민 '수십명'이 버스를 타고 진료소로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사나통신은 '가족들'이 '안전 통로'를 이용해 포위된 동구타에서 떠났다고 설명했다.

전날도 환자 등 147명이 동구타를 벗어났다고 dpa통신이 유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11세 딸과 함께 동구타를 빠져나온 한 여성은 13일 시리아 국영 알이크바리야 티브이(TV)에 "나오게 돼 알라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27일부터 '인도주의 통로'를 설치하며 주민 대피를 종용했으나 최근까지 이 경로를 이용한 주민은 거의 없었다.

러시아군은 지난 며칠간 동구타에서 대피한 주민이 300명이 넘는다고 러시아 매체 리아뉴스통신에 말했다.

앞서 동구타의 양대 반군조직 중 '자이시 알이슬람'과 러시아는 협상 끝에 이틀간 주민들을 대피시키기로 합의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 라미 압델 라흐만 대표는 지난 13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활동하는 시리아 반정부 진영 사업가가 협상을 중재했다"며 "유엔은 거의 관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반군조직 자이시 알이슬람의 관리 야세르 델완은 환자들이 다마스쿠스 또는 터키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자이시 알이슬람의 대변인은 영상 메시지에서 "동구타에서 결사 항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대 반군과 시리아군이 서로 무차별 포격을 이어가면서 희생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지난달까지 동구타에서만 민간인 1,1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이송이 필요한 환자를 약 1천 명으로 집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안녕, 동구타”…시리아 ‘생지옥’ 반군지역서 이틀간 170명 대피
    • 입력 2018.03.15 (04:49)
    인터넷 뉴스
“안녕, 동구타”…시리아 ‘생지옥’ 반군지역서 이틀간 170명 대피
정부군과 반군 간 강경 대치로 '생지옥'이 된 동(東)구타 지역에서 이틀간 주민 170명이 대피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14일(현지시간)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구타에서 주민 25명이 도시를 벗어났다고 밝혔다.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도 이날 알와피딘 검문소를 통해 동구타 주민 '수십명'이 버스를 타고 진료소로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사나통신은 '가족들'이 '안전 통로'를 이용해 포위된 동구타에서 떠났다고 설명했다.

전날도 환자 등 147명이 동구타를 벗어났다고 dpa통신이 유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11세 딸과 함께 동구타를 빠져나온 한 여성은 13일 시리아 국영 알이크바리야 티브이(TV)에 "나오게 돼 알라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27일부터 '인도주의 통로'를 설치하며 주민 대피를 종용했으나 최근까지 이 경로를 이용한 주민은 거의 없었다.

러시아군은 지난 며칠간 동구타에서 대피한 주민이 300명이 넘는다고 러시아 매체 리아뉴스통신에 말했다.

앞서 동구타의 양대 반군조직 중 '자이시 알이슬람'과 러시아는 협상 끝에 이틀간 주민들을 대피시키기로 합의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 라미 압델 라흐만 대표는 지난 13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활동하는 시리아 반정부 진영 사업가가 협상을 중재했다"며 "유엔은 거의 관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반군조직 자이시 알이슬람의 관리 야세르 델완은 환자들이 다마스쿠스 또는 터키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자이시 알이슬람의 대변인은 영상 메시지에서 "동구타에서 결사 항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대 반군과 시리아군이 서로 무차별 포격을 이어가면서 희생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지난달까지 동구타에서만 민간인 1,1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이송이 필요한 환자를 약 1천 명으로 집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