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백준·김성우·김희중…등돌린 측근들
입력 2018.03.15 (07:10) 수정 2018.03.15 (07: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김백준·김성우·김희중…등돌린 측근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사 초반 진행이 더디던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는 핵심 측근들이 등을 돌리며 탄력을 받았습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부터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까지, 측근들이 이 전 대통령을 '몸통'으로 지목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탔습니다.

이번 수사의 또다른 핵심 키워드는 '측근'입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가 막 시작된 오전 10시 쯤,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자신의 첫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받는데 관여한 혐의.

즉, 이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를 방조했다는 겁니다.

김 전 기획관은 법정에서 전직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는 이 전 대통령의 주장을 검찰 조사에 이어 또 다시 반박한 겁니다.

이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일 때부터 함께 한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역시 이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렸습니다.

김 전 실장은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에 결정적 진술을 했습니다.

다스 실소유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쫓는데에도 측근들의 역할이 컸습니다.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다스 전신인 대부기공 설립에 관여했다는 취지의 자수서까지 제출했습니다.

기초 수사에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핵심 측근들의 진술을 확보함으로써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수 있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김백준·김성우·김희중…등돌린 측근들
    • 입력 2018.03.15 (07:10)
    • 수정 2018.03.15 (07:50)
    뉴스광장
김백준·김성우·김희중…등돌린 측근들
[앵커]

수사 초반 진행이 더디던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는 핵심 측근들이 등을 돌리며 탄력을 받았습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부터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까지, 측근들이 이 전 대통령을 '몸통'으로 지목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탔습니다.

이번 수사의 또다른 핵심 키워드는 '측근'입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가 막 시작된 오전 10시 쯤,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자신의 첫 재판에 출석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받는데 관여한 혐의.

즉, 이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를 방조했다는 겁니다.

김 전 기획관은 법정에서 전직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는 이 전 대통령의 주장을 검찰 조사에 이어 또 다시 반박한 겁니다.

이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일 때부터 함께 한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역시 이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렸습니다.

김 전 실장은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에 결정적 진술을 했습니다.

다스 실소유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쫓는데에도 측근들의 역할이 컸습니다.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다스 전신인 대부기공 설립에 관여했다는 취지의 자수서까지 제출했습니다.

기초 수사에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핵심 측근들의 진술을 확보함으로써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수 있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