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스파이 사건’ 관련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입력 2018.03.15 (07:18) 수정 2018.03.15 (12: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영국, ‘스파이 사건’ 관련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국 정부가 러시아 스파이 암살 기도 사건과 관련해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했습니다.

또 영국에 위협을 가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러시아의 자산을 동결하기로 했습니다.

런던에서 박재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메이 영국 총리는 국가안보회의를 연 뒤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단일 사건 추방 규모론 최근 30년 동안 가장 큰 수준입니다.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이 추방을 통해 영국은 러시아의 정보력을 근본적으로 약화시킬 것입니다. 러시아가 복구를 시도한다 해도 다시 막을 것입니다."]

메이 총리는 또 영국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러시아 자산은 동결하고, 그러한 러시아인은 입국을 제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그는 러시아 측 해명이 없을 경우 강경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러시아 정부가 영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국제적 의무를 위반하는 것을 묵과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밖에도 러시아 월드컵에 장관이나 왕실 인사를 보내지 않고 예정된 고위급 회담 역시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독일 등 서방 세계는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러시아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는 영국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자신들은 이것을 도발로 간주한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스파이 암살기도 사건으로 촉발된 서방세계와 러시아의 갈등은 냉전을 방불케 하는 대치 상황을 낳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재용입니다.
  • 영국, ‘스파이 사건’ 관련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 입력 2018.03.15 (07:18)
    • 수정 2018.03.15 (12:50)
    뉴스광장
영국, ‘스파이 사건’ 관련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앵커]

영국 정부가 러시아 스파이 암살 기도 사건과 관련해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했습니다.

또 영국에 위협을 가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러시아의 자산을 동결하기로 했습니다.

런던에서 박재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메이 영국 총리는 국가안보회의를 연 뒤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단일 사건 추방 규모론 최근 30년 동안 가장 큰 수준입니다.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이 추방을 통해 영국은 러시아의 정보력을 근본적으로 약화시킬 것입니다. 러시아가 복구를 시도한다 해도 다시 막을 것입니다."]

메이 총리는 또 영국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러시아 자산은 동결하고, 그러한 러시아인은 입국을 제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그는 러시아 측 해명이 없을 경우 강경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테리사 메이/영국 총리 : "러시아 정부가 영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국제적 의무를 위반하는 것을 묵과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밖에도 러시아 월드컵에 장관이나 왕실 인사를 보내지 않고 예정된 고위급 회담 역시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독일 등 서방 세계는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러시아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는 영국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자신들은 이것을 도발로 간주한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스파이 암살기도 사건으로 촉발된 서방세계와 러시아의 갈등은 냉전을 방불케 하는 대치 상황을 낳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재용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