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목관 5중주단 ‘레 벙 프랑세’ 첫 내한 공연
입력 2018.03.15 (07:33) 수정 2018.03.15 (08:18)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광장] 목관 5중주단 ‘레 벙 프랑세’ 첫 내한 공연
동영상영역 끝
세계적인 목관 5중주단 '레 벙 프랑세'가 다음 달 17일 내한 공연을 갖습니다.

'프랑스 바람'이란 뜻을 가진 레 벙 프랑세는 목관악 분야의 정상급 연주자들이 모여 결성한 팀으로,

베를린필하모닉 수석 플루티스트 '엠마누엘 파후드' 등 구성원 각각의 이름만으로도 상당한 유명세를 자랑합니다.

이들은 개별적으로 한국을 찾은 적은 있지만 6명이 함께 '레 벙 프랑세'로 내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공연에서는 국내 관객들이 접할 기회가 적은 명곡을 중심으로 다양한 실내악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문화광장 기사 더보기
  • [문화광장] 목관 5중주단 ‘레 벙 프랑세’ 첫 내한 공연
    • 입력 2018.03.15 (07:33)
    • 수정 2018.03.15 (08:18)
    뉴스광장
[문화광장] 목관 5중주단 ‘레 벙 프랑세’ 첫 내한 공연
세계적인 목관 5중주단 '레 벙 프랑세'가 다음 달 17일 내한 공연을 갖습니다.

'프랑스 바람'이란 뜻을 가진 레 벙 프랑세는 목관악 분야의 정상급 연주자들이 모여 결성한 팀으로,

베를린필하모닉 수석 플루티스트 '엠마누엘 파후드' 등 구성원 각각의 이름만으로도 상당한 유명세를 자랑합니다.

이들은 개별적으로 한국을 찾은 적은 있지만 6명이 함께 '레 벙 프랑세'로 내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공연에서는 국내 관객들이 접할 기회가 적은 명곡을 중심으로 다양한 실내악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