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데이터룸] 한 눈에 보는 ‘얽히고 설킨 MB 혐의’
입력 2018.03.15 (16:30) 수정 2018.03.16 (09:36) 데이터룸
[데이터룸] 한 눈에 보는 ‘얽히고 설킨 MB 혐의’
2007년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받았던 특검 수사 이후 10년 만에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1시간의 조사를 받고 돌아갔다. 검찰이 준비한 질문지만 100여 쪽에, 제기된 혐의사실이 10여 가지였지만, 이 전 대통령은 혐의 대부분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 상은, 상득 씨를 비롯해 측근들 사이에 돈이 오간 수순과 누가 지시했는지, 그 돈이 나온 곳이 어디인지, 그리고 자동차 부품회사인 다스를 둘러싼 거래 내용과 BBK와의 소송비 대납 의혹 등 검찰 수사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과 등장한 인물들을 하나씩 연결해보면 얽히고설킨 실타래 같다. 특히 다스와 MB 도곡동 땅 등 재산의혹은 곳곳에서 얽혀있고,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과 당선축하금 등 각계에서 돈이 오간 정황은 대가를 기대하고 건넨 사전수뢰 혐의와 깊숙이 엮여있어 파악하기 쉽지 않다.

KBS 데이터저널리즘팀은 복잡하게 얽혀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혐의사실과 관계자들을 각각 주요 혐의와 핵심 인물로 나눠 관계망으로 정리했다. 인터랙티브에 나타난 각각의 의혹을 클릭하면 한눈에 어떤 인물이 연결되어 있고, 어떤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클릭 인터랙티브 - 주요 혐의]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주요 혐의는 크게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자동차 부품사 다스의 실소유 의혹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 ▲다스-BBK 사건 관련 삼성의 소송 대납 의혹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으로 나눌 수 있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이명박 전 대통령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등에게 지시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17억 원가량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다는 의혹이다. 이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부터 비서관인 김희중 전 청와대 제 1부속실장과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 최측근들은 국정원 특활비 상납 과정에서 자신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구체적인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백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총 두 차례(2008년 4월, 2010년 7월)에 걸쳐 2억 원씩 현금으로 총 4억 원을 수수했다"고 진술했고,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이 전 대통령을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의 주범이라고 적시했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1

불법자금 수수 의혹
국정원과는 별개로 측근들이 불법적으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이른바 당선축하금이라는 이름으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22억 5천만 원)과 김소남 전 의원(4억 원), 대보그룹(5억 원), ABC 상사(2억 원) 등 민간 부분에서 불법 자금을 형님인 이상득 전 의원이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이 받은 자금의 배후에 이 전 대통령이 있다고 본다. '공무원(대통령)이 될 자'가 금품을 받았을 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사전수뢰죄가 적용된다는 판단이다.

[불법자금 수수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2


다스 실소유주 의혹
'다스의 진짜 주인이 누구냐'가 왜 중요하냐면 자동차부품회사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많은 혐의의 출발점이 되기 때문이다.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밝혀질 경우 다스가 왜 주가조작을 한 BBK에 거액(190억)을 투자했는지, 삼성이 왜 BBK-다스 소송비를 대납했는지, 소송 과정에서 청와대와 외교부가 왜 등장했는지, 현대차는 왜 다스에 일감을 몰아줬는지, 왜 형 이상은·아들 이시형·조카 이동형 등 친인척을 통해 차명재산을 관리했는지가 모두 설명된다고 검찰은 주장한다.
검찰은 또 다스가 2007년 대선 직전까지 경영진의 조직적 관여 하에 300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비자금 중 수십억 원이 대선 자금으로 사용된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3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다스가 미국에서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 대표를 상대로 떼인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달라는 벌인 소송비를 삼성이 대납했다는 의혹도 있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은 이 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다스의 미국 소송을 담당한 로펌 '에이킨 검프'에 소송비 40억여 원을 대납했다고 진술했다. 이 과정에서 비자금 사건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받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009년 12월 단독으로 특별 사면된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이 회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서도록 사면했다고 밝혔다. 다스의 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면 삼성의 소송비 대납은 대가가 명확한 뇌물에 해당한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소송 과정에서 국가기관을 동원해 직권을 남용한 혐의를 받는다. 김재수 전 LA 총영사는 BBK와 다스의 소송에서 다스 측 변호인이다. 재외동포가 총영사에 임명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4


차명재산 의혹
"재산을 모두 사회에 환원해 변호사 비용이 없다"고 말한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은 대부분 친인척의 차명으로 관리돼 왔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형 상은 씨와 처남 故 김재정 씨는 현대건설로부터 1985년에 도곡동 땅을 15억 6천만 원에 샀다가 10년 뒤 포스코개발에 263억 원에 팔았다. 이 돈 중 일부는 다스 설립자금으로 들어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인 다스 하청업체 이영배 금강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처남댁인 권영미 씨에게 11억 원을 지급한 것처럼 급여 장부에 허위로 기재했고, 2016년 10월 아들 시형 씨가 대주주로 있는 에스엠(SM)의 자회사 다온에 담보 없이 저리로 16억 원을 대출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영배 씨가 이 같은 방식으로 100억 원에 가까운 비자금을 만들어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재산을 환원하며 설립한 청계재단은 설립목표대로 어려운 이들에게 장학금을 주기보다는 다스의 자회사들에 무담보로 수십억을 빌려주거나 빚을 대신 갚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차명재산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5

검찰 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런 혐의들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다스는 형님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것이라는 주장도 일관되게 펼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어제 검찰 조사에서 "다스는 전혀 모르는 일이고 설령 그런 일이 있었더라도 실무진 선에서 이뤄졌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차명재산 의혹에 대해서도 "나와 무관한 재산"으로 선을 그었고, 국정원 특활비에 대해선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으로부터 받은 불법자금 수수 의혹 역시 "나와는 무관한 일로 측근들의 일탈까지 책임질 수는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2007년 대선후보 시절부터 이런 의혹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일축해온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최측근인 김백준 전 기획관 구속 다음 날인 지난 1월 17일에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짜맞추기식 수사, 보수 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공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핵심인 다스 실소유주 부분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강하게 부인하는 만큼 검찰은 관계망 속에 드러난 인물들과 이 전 대통령의 대질심문을 벌여 혐의를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이른 시일 내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얽히고 설킨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의혹 총정리를 보시려면 클릭.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
  • [데이터룸] 한 눈에 보는 ‘얽히고 설킨 MB 혐의’
    • 입력 2018.03.15 (16:30)
    • 수정 2018.03.16 (09:36)
    데이터룸
[데이터룸] 한 눈에 보는 ‘얽히고 설킨 MB 혐의’
2007년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받았던 특검 수사 이후 10년 만에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1시간의 조사를 받고 돌아갔다. 검찰이 준비한 질문지만 100여 쪽에, 제기된 혐의사실이 10여 가지였지만, 이 전 대통령은 혐의 대부분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 상은, 상득 씨를 비롯해 측근들 사이에 돈이 오간 수순과 누가 지시했는지, 그 돈이 나온 곳이 어디인지, 그리고 자동차 부품회사인 다스를 둘러싼 거래 내용과 BBK와의 소송비 대납 의혹 등 검찰 수사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과 등장한 인물들을 하나씩 연결해보면 얽히고설킨 실타래 같다. 특히 다스와 MB 도곡동 땅 등 재산의혹은 곳곳에서 얽혀있고,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과 당선축하금 등 각계에서 돈이 오간 정황은 대가를 기대하고 건넨 사전수뢰 혐의와 깊숙이 엮여있어 파악하기 쉽지 않다.

KBS 데이터저널리즘팀은 복잡하게 얽혀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혐의사실과 관계자들을 각각 주요 혐의와 핵심 인물로 나눠 관계망으로 정리했다. 인터랙티브에 나타난 각각의 의혹을 클릭하면 한눈에 어떤 인물이 연결되어 있고, 어떤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클릭 인터랙티브 - 주요 혐의]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주요 혐의는 크게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자동차 부품사 다스의 실소유 의혹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 ▲다스-BBK 사건 관련 삼성의 소송 대납 의혹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으로 나눌 수 있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이명박 전 대통령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등에게 지시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17억 원가량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다는 의혹이다. 이 전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부터 비서관인 김희중 전 청와대 제 1부속실장과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 최측근들은 국정원 특활비 상납 과정에서 자신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구체적인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백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총 두 차례(2008년 4월, 2010년 7월)에 걸쳐 2억 원씩 현금으로 총 4억 원을 수수했다"고 진술했고,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이 전 대통령을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의 주범이라고 적시했다.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1

불법자금 수수 의혹
국정원과는 별개로 측근들이 불법적으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이른바 당선축하금이라는 이름으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22억 5천만 원)과 김소남 전 의원(4억 원), 대보그룹(5억 원), ABC 상사(2억 원) 등 민간 부분에서 불법 자금을 형님인 이상득 전 의원이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이 받은 자금의 배후에 이 전 대통령이 있다고 본다. '공무원(대통령)이 될 자'가 금품을 받았을 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사전수뢰죄가 적용된다는 판단이다.

[불법자금 수수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2


다스 실소유주 의혹
'다스의 진짜 주인이 누구냐'가 왜 중요하냐면 자동차부품회사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많은 혐의의 출발점이 되기 때문이다.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밝혀질 경우 다스가 왜 주가조작을 한 BBK에 거액(190억)을 투자했는지, 삼성이 왜 BBK-다스 소송비를 대납했는지, 소송 과정에서 청와대와 외교부가 왜 등장했는지, 현대차는 왜 다스에 일감을 몰아줬는지, 왜 형 이상은·아들 이시형·조카 이동형 등 친인척을 통해 차명재산을 관리했는지가 모두 설명된다고 검찰은 주장한다.
검찰은 또 다스가 2007년 대선 직전까지 경영진의 조직적 관여 하에 300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비자금 중 수십억 원이 대선 자금으로 사용된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3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다스가 미국에서 김경준 전 BBK 투자자문 대표를 상대로 떼인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달라는 벌인 소송비를 삼성이 대납했다는 의혹도 있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은 이 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다스의 미국 소송을 담당한 로펌 '에이킨 검프'에 소송비 40억여 원을 대납했다고 진술했다. 이 과정에서 비자금 사건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받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009년 12월 단독으로 특별 사면된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이 회장이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서도록 사면했다고 밝혔다. 다스의 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면 삼성의 소송비 대납은 대가가 명확한 뇌물에 해당한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소송 과정에서 국가기관을 동원해 직권을 남용한 혐의를 받는다. 김재수 전 LA 총영사는 BBK와 다스의 소송에서 다스 측 변호인이다. 재외동포가 총영사에 임명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4


차명재산 의혹
"재산을 모두 사회에 환원해 변호사 비용이 없다"고 말한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은 대부분 친인척의 차명으로 관리돼 왔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형 상은 씨와 처남 故 김재정 씨는 현대건설로부터 1985년에 도곡동 땅을 15억 6천만 원에 샀다가 10년 뒤 포스코개발에 263억 원에 팔았다. 이 돈 중 일부는 다스 설립자금으로 들어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인 다스 하청업체 이영배 금강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처남댁인 권영미 씨에게 11억 원을 지급한 것처럼 급여 장부에 허위로 기재했고, 2016년 10월 아들 시형 씨가 대주주로 있는 에스엠(SM)의 자회사 다온에 담보 없이 저리로 16억 원을 대출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영배 씨가 이 같은 방식으로 100억 원에 가까운 비자금을 만들어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재산을 환원하며 설립한 청계재단은 설립목표대로 어려운 이들에게 장학금을 주기보다는 다스의 자회사들에 무담보로 수십억을 빌려주거나 빚을 대신 갚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차명재산 의혹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index.php?code=5

검찰 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런 혐의들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다스는 형님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것이라는 주장도 일관되게 펼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어제 검찰 조사에서 "다스는 전혀 모르는 일이고 설령 그런 일이 있었더라도 실무진 선에서 이뤄졌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차명재산 의혹에 대해서도 "나와 무관한 재산"으로 선을 그었고, 국정원 특활비에 대해선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으로부터 받은 불법자금 수수 의혹 역시 "나와는 무관한 일로 측근들의 일탈까지 책임질 수는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2007년 대선후보 시절부터 이런 의혹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일축해온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최측근인 김백준 전 기획관 구속 다음 날인 지난 1월 17일에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짜맞추기식 수사, 보수 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공작”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핵심인 다스 실소유주 부분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강하게 부인하는 만큼 검찰은 관계망 속에 드러난 인물들과 이 전 대통령의 대질심문을 벌여 혐의를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이른 시일 내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얽히고 설킨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의혹 총정리를 보시려면 클릭.


[바로가기] http://dj.kbs.co.kr/resources/2018-03-15/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