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 노역 ‘서산개척단’의 눈물…진상규명 요구
입력 2018.03.16 (06:43) 수정 2018.03.16 (06:5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강제 노역 ‘서산개척단’의 눈물…진상규명 요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60년대 충남 서해안 간척사업 과정에서 무고한 사람들이 강제 동원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이른바 '서산개척단' 사건의 피해자들이 정부에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263만 제곱미터에 이르는 광활한 국유지입니다.

원래는 바다였지만, 1960년대 군사정권 시절 간척사업을 통해 농지로 탈바꿈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천 7백여 명의 무고한 시민이 강제노역에 동원됐습니다.

군사정권은 고아와 넝마주이 등을 잡아다 서산개척단이라는 조직을 만들어 간척사업에 투입했습니다.

강제 결혼과 중노동 등 온갖 인권유린 속에 5년간 백여 명이나 사망했습니다.

[정영철/서산개척단 피해자 : "도망가다 잡히면 때려서 죽이고, 또 일하다 영양실조 걸려서 그냥 죽고..."]

강제노역의 대가로 토지를 무상 배분한다는 약속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피해자들은 진상 규명과 정부가 약속했던 이곳의 토지 배분을 요구하며 청와대에 청원을 제기한 상태입니다.

[장상순/서산개척단 피해자 : "과거가 잘못됐으면 현 정부가 나서서 약속한 대로 이행을 해 주시고..."]

자치단체도 피해자 지원에 나섰습니다.

[이완섭/충남 서산시장 : "토지에 대해서 무상분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을 건의하고요, 또 시에서는 이미 사망한 분들에 대한 추모비를 건립할 예정입니다."]

50여 년 전 군사정권이 남긴 아픈 상처에 이제서야 치유를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강제 노역 ‘서산개척단’의 눈물…진상규명 요구
    • 입력 2018.03.16 (06:43)
    • 수정 2018.03.16 (06:52)
    뉴스광장 1부
강제 노역 ‘서산개척단’의 눈물…진상규명 요구
[앵커]

1960년대 충남 서해안 간척사업 과정에서 무고한 사람들이 강제 동원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이른바 '서산개척단' 사건의 피해자들이 정부에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263만 제곱미터에 이르는 광활한 국유지입니다.

원래는 바다였지만, 1960년대 군사정권 시절 간척사업을 통해 농지로 탈바꿈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천 7백여 명의 무고한 시민이 강제노역에 동원됐습니다.

군사정권은 고아와 넝마주이 등을 잡아다 서산개척단이라는 조직을 만들어 간척사업에 투입했습니다.

강제 결혼과 중노동 등 온갖 인권유린 속에 5년간 백여 명이나 사망했습니다.

[정영철/서산개척단 피해자 : "도망가다 잡히면 때려서 죽이고, 또 일하다 영양실조 걸려서 그냥 죽고..."]

강제노역의 대가로 토지를 무상 배분한다는 약속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피해자들은 진상 규명과 정부가 약속했던 이곳의 토지 배분을 요구하며 청와대에 청원을 제기한 상태입니다.

[장상순/서산개척단 피해자 : "과거가 잘못됐으면 현 정부가 나서서 약속한 대로 이행을 해 주시고..."]

자치단체도 피해자 지원에 나섰습니다.

[이완섭/충남 서산시장 : "토지에 대해서 무상분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을 건의하고요, 또 시에서는 이미 사망한 분들에 대한 추모비를 건립할 예정입니다."]

50여 년 전 군사정권이 남긴 아픈 상처에 이제서야 치유를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