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조현민 “월급서 5억 까든가!”…‘갑질’ 반말에 협박까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러시아도 영국 외교관 23명 추방…‘스파이 암살시도’ 파문 확산
입력 2018.03.17 (18:08) | 수정 2018.03.17 (18:38) 인터넷 뉴스
러시아도 영국 외교관 23명 추방…‘스파이 암살시도’ 파문 확산
러시아 외무부는 17일(현지시간) 영국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고, 러시아 전역의 영국문화원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성명을 내 해당 외교관들이 일주일 안에 러시아를 떠날 것을 명령했다.

이번 조치는 최근 영국에서 벌어진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과 관련해 영국 정부가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먼저 추방한 데 따른 보복 성격이다.

영국에 기밀을 넘긴 혐의로 수감 생활을 하다 죄수 맞교환으로 풀려난 전직 러시아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66)은 지난 4일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딸과 함께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 영국 정부는 이들에게서 러시아가 과거 군사용으로 개발한 '노비촉'이라는 신경작용제가 검출된 사실을 근거로 러시아를 사건의 배후로 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러시아도 영국 외교관 23명 추방…‘스파이 암살시도’ 파문 확산
    • 입력 2018.03.17 (18:08)
    • 수정 2018.03.17 (18:38)
    인터넷 뉴스
러시아도 영국 외교관 23명 추방…‘스파이 암살시도’ 파문 확산
러시아 외무부는 17일(현지시간) 영국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고, 러시아 전역의 영국문화원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성명을 내 해당 외교관들이 일주일 안에 러시아를 떠날 것을 명령했다.

이번 조치는 최근 영국에서 벌어진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과 관련해 영국 정부가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먼저 추방한 데 따른 보복 성격이다.

영국에 기밀을 넘긴 혐의로 수감 생활을 하다 죄수 맞교환으로 풀려난 전직 러시아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66)은 지난 4일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딸과 함께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 영국 정부는 이들에게서 러시아가 과거 군사용으로 개발한 '노비촉'이라는 신경작용제가 검출된 사실을 근거로 러시아를 사건의 배후로 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