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창 패럴림픽 중 노로바이러스 6명 발생…선수는 없어
입력 2018.03.18 (15:48) 수정 2018.03.18 (15:51) 사회
평창 패럴림픽 중 노로바이러스 6명 발생…선수는 없어
평창동계패럴림픽 기간 개최지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모두 6명으로 집계됐다. 선수 중에서는 감염자가 없었다.

보건당국 집계 결과 평창동계패럴림픽이 시작된 9일부터 18일 오전 11시까지 평창 일대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6명이었다.

환자는 모두 자원봉사자 등 운영인력에서 발생했다. 이에 앞서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선수 4명을 포함해 총 172명이 감염돼 1일 평균 10명의 환자가 발생한 셈이라면 패럴림픽에서는 1일 평균 0.6명의 환자가 나온 것에 그쳤다.

보건당국은 "동계올림픽 폐막 후부터 패럴림픽 기간 중 실시한 선수촌 일제 소독, 조리 종사자와 음식재료의 검사·검수·검식, 운영인력 집중 교육, 시설·환자전담관리제 등 감염병 유입 차단을 위한 조치들이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 평창 패럴림픽 중 노로바이러스 6명 발생…선수는 없어
    • 입력 2018.03.18 (15:48)
    • 수정 2018.03.18 (15:51)
    사회
평창 패럴림픽 중 노로바이러스 6명 발생…선수는 없어
평창동계패럴림픽 기간 개최지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모두 6명으로 집계됐다. 선수 중에서는 감염자가 없었다.

보건당국 집계 결과 평창동계패럴림픽이 시작된 9일부터 18일 오전 11시까지 평창 일대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6명이었다.

환자는 모두 자원봉사자 등 운영인력에서 발생했다. 이에 앞서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선수 4명을 포함해 총 172명이 감염돼 1일 평균 10명의 환자가 발생한 셈이라면 패럴림픽에서는 1일 평균 0.6명의 환자가 나온 것에 그쳤다.

보건당국은 "동계올림픽 폐막 후부터 패럴림픽 기간 중 실시한 선수촌 일제 소독, 조리 종사자와 음식재료의 검사·검수·검식, 운영인력 집중 교육, 시설·환자전담관리제 등 감염병 유입 차단을 위한 조치들이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