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창의 감동 한 달 ‘성공적’…평화·열정 남겼다!
입력 2018.03.18 (21:45) 수정 2018.03.18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평창의 감동 한 달 ‘성공적’…평화·열정 남겼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창 올림픽 개막식의 감동이 지금도 생생하게 남아있는데요,

오늘(18일) 패럴림픽 폐막식까지 지난 한달 여 동안 평창은 감동과 환희의 지구촌 축제장이었습니다.

두 대회 모두 성공적이었다는 평가인데요,

강규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반도기를 든 남북 선수들이 아리랑 선율과 함께 올림픽 개회식장에 공동입장합니다.

패럴림픽에서는 남북이 함께 들어올린 성화가 평화 메시지를 이어갔습니다.

올림픽 최초로 구성된 단일팀은 북한 응원단, 예술단과 함께 올림픽 내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동계패럴림픽에 첫 출전한 북한 선수들은 우리 선수들과 진한 우정을 나눴습니다.

[이도연/장애인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 "좀 아쉬워요. 그래서 또 다른 종목을 하더라도 같이 만나서, 또 같이 만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강추위와 폭설이 한때 모두를 긴장하게 했지만, 대회 흥행은 막을 수 없었습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 모두 입장권 판매 목표를 초과 달성했습니다.

[이희범/평창조직위원장 : "가장 간결하고, (모두가) 연결됐고, 기술적인 대회였습니다. 동계패럴림픽 입장권 판매 기록도 세웠습니다."]

두 대회는 다양한 문화와 생각을 공유하는 축제의 장으로도 역할을 하는 등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앤드류 파슨스/IPC 위원장 : "이번 패럴림픽을 통해 동계스포츠에 대한 영감을 받고, 또 그에 대한 변화가 일어나기를 기대합니다."]

다만, 경기장 시설 등 대회 유산을 어떻게 관리하고 활용할지는 슬기로운 고민이 필요합니다.

평화와 열정으로 감동의 메시지를 남긴 올림픽과 패럴림픽.

뜨거웠던 평창은 다시 차분한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 평창의 감동 한 달 ‘성공적’…평화·열정 남겼다!
    • 입력 2018.03.18 (21:45)
    • 수정 2018.03.18 (22:14)
    뉴스 9
평창의 감동 한 달 ‘성공적’…평화·열정 남겼다!
[앵커]

평창 올림픽 개막식의 감동이 지금도 생생하게 남아있는데요,

오늘(18일) 패럴림픽 폐막식까지 지난 한달 여 동안 평창은 감동과 환희의 지구촌 축제장이었습니다.

두 대회 모두 성공적이었다는 평가인데요,

강규엽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반도기를 든 남북 선수들이 아리랑 선율과 함께 올림픽 개회식장에 공동입장합니다.

패럴림픽에서는 남북이 함께 들어올린 성화가 평화 메시지를 이어갔습니다.

올림픽 최초로 구성된 단일팀은 북한 응원단, 예술단과 함께 올림픽 내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동계패럴림픽에 첫 출전한 북한 선수들은 우리 선수들과 진한 우정을 나눴습니다.

[이도연/장애인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 "좀 아쉬워요. 그래서 또 다른 종목을 하더라도 같이 만나서, 또 같이 만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강추위와 폭설이 한때 모두를 긴장하게 했지만, 대회 흥행은 막을 수 없었습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 모두 입장권 판매 목표를 초과 달성했습니다.

[이희범/평창조직위원장 : "가장 간결하고, (모두가) 연결됐고, 기술적인 대회였습니다. 동계패럴림픽 입장권 판매 기록도 세웠습니다."]

두 대회는 다양한 문화와 생각을 공유하는 축제의 장으로도 역할을 하는 등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앤드류 파슨스/IPC 위원장 : "이번 패럴림픽을 통해 동계스포츠에 대한 영감을 받고, 또 그에 대한 변화가 일어나기를 기대합니다."]

다만, 경기장 시설 등 대회 유산을 어떻게 관리하고 활용할지는 슬기로운 고민이 필요합니다.

평화와 열정으로 감동의 메시지를 남긴 올림픽과 패럴림픽.

뜨거웠던 평창은 다시 차분한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