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25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한국에서 추방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강경화 “주한미군 주둔 확신…김정은, 비핵화 약속했다”
입력 2018.03.19 (06:30) | 수정 2018.03.19 (07:04) 인터넷 뉴스
강경화 “주한미군 주둔 확신…김정은, 비핵화 약속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무역협상과 연계해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했다는 보도에 대해 "우리는 동맹에 대한 미국의 헌신과 그 부대(주한미군)가 우리나라에 주둔할 것이라는 점을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방영된 CBS 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군대(주한미군)가 언급될 때마다 놀라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어떤 언급이라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더 큰 흐름에서 볼 때 이 (한미) 동맹은 수십 년 동안 동북아시아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안보의 기반이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주한미군)에서도 돈을 잃는다"며 "우리는 남북한 사이에 (미국) 병사 3만2천 명을 파견했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고 말해 미 언론으로부터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그러나 백악관은 이 발언이 보도된 이후 "대통령이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게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강 장관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의제에 올릴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 모두 비핵화 문제를 포함한 핵심 안보 이슈를 논의하길 원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그는 회담의 전제 조건과 관련해 "사실상 북한은 이미 (조건을) 충족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비핵화 약속을 명확한 용어로 명시하라고 요청했고, 그(김정은)는 사실상 그 약속을 전달했다(conveyed that commitment)"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김정은이 약속한 것이냐'는 사회자의 확인 질문에도 "그는 약속했다"면서 "북한 최고 지도자에게서 직접 나온 첫 약속이라는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북미 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아직 북한에서 공개적으로 나온 반응은 없다고 소개하고 "북한 지도자(김정은)는 지금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고 믿는다"면서 "우리는 그들의 말을 믿고, 그가 공개 메시지를 발표하는 데 필요할 시간을 줬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회담 수용 의사에 놀랐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 모두 놀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 대가로 무엇을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이 시점에서 우리는 아무것도 제공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관여하지만, 대화를 위한 보상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강경화 “주한미군 주둔 확신…김정은, 비핵화 약속했다”
    • 입력 2018.03.19 (06:30)
    • 수정 2018.03.19 (07:04)
    인터넷 뉴스
강경화 “주한미군 주둔 확신…김정은, 비핵화 약속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무역협상과 연계해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했다는 보도에 대해 "우리는 동맹에 대한 미국의 헌신과 그 부대(주한미군)가 우리나라에 주둔할 것이라는 점을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방영된 CBS 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군대(주한미군)가 언급될 때마다 놀라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어떤 언급이라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더 큰 흐름에서 볼 때 이 (한미) 동맹은 수십 년 동안 동북아시아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안보의 기반이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주한미군)에서도 돈을 잃는다"며 "우리는 남북한 사이에 (미국) 병사 3만2천 명을 파견했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자"고 말해 미 언론으로부터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그러나 백악관은 이 발언이 보도된 이후 "대통령이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게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강 장관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의제에 올릴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 모두 비핵화 문제를 포함한 핵심 안보 이슈를 논의하길 원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그는 회담의 전제 조건과 관련해 "사실상 북한은 이미 (조건을) 충족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비핵화 약속을 명확한 용어로 명시하라고 요청했고, 그(김정은)는 사실상 그 약속을 전달했다(conveyed that commitment)"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김정은이 약속한 것이냐'는 사회자의 확인 질문에도 "그는 약속했다"면서 "북한 최고 지도자에게서 직접 나온 첫 약속이라는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북미 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아직 북한에서 공개적으로 나온 반응은 없다고 소개하고 "북한 지도자(김정은)는 지금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고 믿는다"면서 "우리는 그들의 말을 믿고, 그가 공개 메시지를 발표하는 데 필요할 시간을 줬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회담 수용 의사에 놀랐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 모두 놀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 대가로 무엇을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이 시점에서 우리는 아무것도 제공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관여하지만, 대화를 위한 보상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