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희정 “합의한 관계라 생각”…‘업무상 위력’ 여부 조사
입력 2018.03.19 (12:02) 수정 2018.03.19 (13:3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안희정 “합의한 관계라 생각”…‘업무상 위력’ 여부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폭행 혐의로 잇따라 고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오늘 검찰에 다시 출석했습니다.

지난번 조사는 자진출석에 따른 것이었지만 이번은 검찰의 소환조사입니다.

서울 서부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은진 기자! 현장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안 전 지사는 오늘 오전 10시 이 곳 서울 서부지검에 도착했습니다.

안 전 지사는 지난번 검찰 출석 때와는 달리 말쑥한 정장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죄송합니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것이 아니었다고 하십니다. 사과드립니다."]

안 전 지사는 검찰조사를 충실히 받고 그에 따른 사법처리도 달게 받겠다고 했습니다.

오늘 안 전 지사의 출석은 검찰 수사 일정에 따른 소환 조사인데요,

지난 9일 자진 출석한 지 열흘만입니다.

안 전 지사는 정무비서를 맡았던 김지은 씨와 자신이 설립한 연구소의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간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검찰은 열흘 전 안 전지사의 일방적인 출석통보로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던 부분들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특히 추가로 확보한 증거 등을 바탕으로 안 전 지사와 피해자간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특히 안 전 지사가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주장함에 따라 두 피해자와의 관계에서 '업무상 위력'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주말동안 안 전 지사가 피해자들과 주고받은 문자와 통화내역을 분석하고, 범행 장소로 지목된 서울 마포의 오피스텔과 충남도지사 관사에서 확보한 CCTV 분석등을 통해 기초조사를 마친 상탭니다.

검찰은 안 전 지사 조사가 끝난 뒤 증거인멸 가능성 여부 등을 판단해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서부지검에서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안희정 “합의한 관계라 생각”…‘업무상 위력’ 여부 조사
    • 입력 2018.03.19 (12:02)
    • 수정 2018.03.19 (13:33)
    뉴스 12
안희정 “합의한 관계라 생각”…‘업무상 위력’ 여부 조사
[앵커]

성폭행 혐의로 잇따라 고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오늘 검찰에 다시 출석했습니다.

지난번 조사는 자진출석에 따른 것이었지만 이번은 검찰의 소환조사입니다.

서울 서부지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은진 기자! 현장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안 전 지사는 오늘 오전 10시 이 곳 서울 서부지검에 도착했습니다.

안 전 지사는 지난번 검찰 출석 때와는 달리 말쑥한 정장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죄송합니다.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것이 아니었다고 하십니다. 사과드립니다."]

안 전 지사는 검찰조사를 충실히 받고 그에 따른 사법처리도 달게 받겠다고 했습니다.

오늘 안 전 지사의 출석은 검찰 수사 일정에 따른 소환 조사인데요,

지난 9일 자진 출석한 지 열흘만입니다.

안 전 지사는 정무비서를 맡았던 김지은 씨와 자신이 설립한 연구소의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간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입니다.

검찰은 열흘 전 안 전지사의 일방적인 출석통보로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던 부분들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특히 추가로 확보한 증거 등을 바탕으로 안 전 지사와 피해자간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특히 안 전 지사가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주장함에 따라 두 피해자와의 관계에서 '업무상 위력'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주말동안 안 전 지사가 피해자들과 주고받은 문자와 통화내역을 분석하고, 범행 장소로 지목된 서울 마포의 오피스텔과 충남도지사 관사에서 확보한 CCTV 분석등을 통해 기초조사를 마친 상탭니다.

검찰은 안 전 지사 조사가 끝난 뒤 증거인멸 가능성 여부 등을 판단해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서부지검에서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