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조현민 “월급서 5억 까든가!”…‘갑질’ 반말에 협박까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검찰, ‘MB 영장 청구’ 이르면 오늘 결정 ISSUE
입력 2018.03.19 (12:05) | 수정 2018.03.19 (12:0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MB 영장 청구’ 이르면 오늘 결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가 곧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팀은 원칙대로 영장을 청구해야 한다는 분위기입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이르면 오늘,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지난 16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이 전 대통령 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 주말 동안 영장 청구 여부를 고심했습니다.

문 총장은 구속과 불구속 수사 각각의 장단점과 법리적 쟁점 등을 면밀히 검토했습니다.

법조계에서는 문 총장이 이르면 오늘, 늦어도 이번 주 안에는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현재 수사팀 내부에서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고려하더라도 영장을 청구하는 것이 원칙에 맞다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뇌물수수 혐의액이 100억 원이 넘고,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어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전직 대통령으로서 도주 우려가 없고, 전직 대통령 두 명이 잇따라 구속되는 것에 대한 정치적 부담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이와 함께 김윤옥 여사에 대한 검찰 조사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여사가 다스에서 법인 카드를 발부 받아 4억 원을 사용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김 여사는 또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여 원과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5억 원을 수수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검찰, ‘MB 영장 청구’ 이르면 오늘 결정
    • 입력 2018.03.19 (12:05)
    • 수정 2018.03.19 (12:09)
    뉴스 12
검찰, ‘MB 영장 청구’ 이르면 오늘 결정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가 곧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팀은 원칙대로 영장을 청구해야 한다는 분위기입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이르면 오늘,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지난 16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이 전 대통령 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 주말 동안 영장 청구 여부를 고심했습니다.

문 총장은 구속과 불구속 수사 각각의 장단점과 법리적 쟁점 등을 면밀히 검토했습니다.

법조계에서는 문 총장이 이르면 오늘, 늦어도 이번 주 안에는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현재 수사팀 내부에서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고려하더라도 영장을 청구하는 것이 원칙에 맞다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뇌물수수 혐의액이 100억 원이 넘고,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어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전직 대통령으로서 도주 우려가 없고, 전직 대통령 두 명이 잇따라 구속되는 것에 대한 정치적 부담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이와 함께 김윤옥 여사에 대한 검찰 조사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여사가 다스에서 법인 카드를 발부 받아 4억 원을 사용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김 여사는 또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여 원과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5억 원을 수수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