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교문위, ‘교육부 장관 강남 아파트 처분’…여·야 날선 공방
입력 2018.03.19 (19:02) 수정 2018.03.19 (19:06) 인터넷 뉴스
국회 교문위, ‘교육부 장관 강남 아파트 처분’…여·야 날선 공방
19일(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매각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김 부총리가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아파트를 내놓고 '팔리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며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개인 재산에 대해 지나치게 관섭한다" 며 맞섰다.

김상곤 장관은 현재 강남구 래미안대치팰리스와 또 다른 지역에 아파트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주택 논란때문에 "팔기 위해 내놓았지만 팔리지 않고 있다"고 말해왔다.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업무보고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김 부총리가 (강남) 집이 안 팔린다고 했는데, 지역 부동산에 확인하니 시세보다 1,000만 원 정도만 내려도 팔린다고 한다"며 "김 부총리에게 (대치동 아파트) 전·월세에 대한 구체적 자료를 요청했지만, 교육부는 재산등록서류 단 한 장만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도 "김 부총리가 집을 내놨는데 안 팔렸다고 하는데 부동산 협회에 아파트를 매각해 달라고 하면 바로 팔리는 것으로 안다"며 "그렇게 할 수 있는지 답변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장관이 집을 내놓든 말든 우리가 여기서 장관 재산까지 관리해야 하나"며 "장관 재산을 갖고 왜 그러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답변이 적절치 않으니까 그렇다"며 목소리를 높이면서 여·야 의원들 간 고성이 한동안 계속됐다.

결국 민주평화당 소속 유성엽 교문위원장이 자제를 요청하면서, 상임위가 정상화됐다.

김 부총리는 아파트 매각 논란에 대해 "전에 답변 드렸듯이 이미 부동산에 내놨고 팔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며 "제가 이전에 답변한 ‘부동산 팔아주면 좋겠다’는 발언은 사과드렸다. 지나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회 교문위, ‘교육부 장관 강남 아파트 처분’…여·야 날선 공방
    • 입력 2018.03.19 (19:02)
    • 수정 2018.03.19 (19:06)
    인터넷 뉴스
국회 교문위, ‘교육부 장관 강남 아파트 처분’…여·야 날선 공방
19일(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매각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김 부총리가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아파트를 내놓고 '팔리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며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개인 재산에 대해 지나치게 관섭한다" 며 맞섰다.

김상곤 장관은 현재 강남구 래미안대치팰리스와 또 다른 지역에 아파트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주택 논란때문에 "팔기 위해 내놓았지만 팔리지 않고 있다"고 말해왔다.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업무보고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김 부총리가 (강남) 집이 안 팔린다고 했는데, 지역 부동산에 확인하니 시세보다 1,000만 원 정도만 내려도 팔린다고 한다"며 "김 부총리에게 (대치동 아파트) 전·월세에 대한 구체적 자료를 요청했지만, 교육부는 재산등록서류 단 한 장만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도 "김 부총리가 집을 내놨는데 안 팔렸다고 하는데 부동산 협회에 아파트를 매각해 달라고 하면 바로 팔리는 것으로 안다"며 "그렇게 할 수 있는지 답변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장관이 집을 내놓든 말든 우리가 여기서 장관 재산까지 관리해야 하나"며 "장관 재산을 갖고 왜 그러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답변이 적절치 않으니까 그렇다"며 목소리를 높이면서 여·야 의원들 간 고성이 한동안 계속됐다.

결국 민주평화당 소속 유성엽 교문위원장이 자제를 요청하면서, 상임위가 정상화됐다.

김 부총리는 아파트 매각 논란에 대해 "전에 답변 드렸듯이 이미 부동산에 내놨고 팔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며 "제가 이전에 답변한 ‘부동산 팔아주면 좋겠다’는 발언은 사과드렸다. 지나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