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25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한국에서 추방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회 교문위, ‘교육부 장관 강남 아파트 처분’…여·야 날선 공방
입력 2018.03.19 (19:02) | 수정 2018.03.19 (19:06) 인터넷 뉴스
국회 교문위, ‘교육부 장관 강남 아파트 처분’…여·야 날선 공방
19일(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매각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김 부총리가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아파트를 내놓고 '팔리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며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개인 재산에 대해 지나치게 관섭한다" 며 맞섰다.

김상곤 장관은 현재 강남구 래미안대치팰리스와 또 다른 지역에 아파트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주택 논란때문에 "팔기 위해 내놓았지만 팔리지 않고 있다"고 말해왔다.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업무보고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김 부총리가 (강남) 집이 안 팔린다고 했는데, 지역 부동산에 확인하니 시세보다 1,000만 원 정도만 내려도 팔린다고 한다"며 "김 부총리에게 (대치동 아파트) 전·월세에 대한 구체적 자료를 요청했지만, 교육부는 재산등록서류 단 한 장만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도 "김 부총리가 집을 내놨는데 안 팔렸다고 하는데 부동산 협회에 아파트를 매각해 달라고 하면 바로 팔리는 것으로 안다"며 "그렇게 할 수 있는지 답변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장관이 집을 내놓든 말든 우리가 여기서 장관 재산까지 관리해야 하나"며 "장관 재산을 갖고 왜 그러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답변이 적절치 않으니까 그렇다"며 목소리를 높이면서 여·야 의원들 간 고성이 한동안 계속됐다.

결국 민주평화당 소속 유성엽 교문위원장이 자제를 요청하면서, 상임위가 정상화됐다.

김 부총리는 아파트 매각 논란에 대해 "전에 답변 드렸듯이 이미 부동산에 내놨고 팔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며 "제가 이전에 답변한 ‘부동산 팔아주면 좋겠다’는 발언은 사과드렸다. 지나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회 교문위, ‘교육부 장관 강남 아파트 처분’…여·야 날선 공방
    • 입력 2018.03.19 (19:02)
    • 수정 2018.03.19 (19:06)
    인터넷 뉴스
국회 교문위, ‘교육부 장관 강남 아파트 처분’…여·야 날선 공방
19일(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매각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김 부총리가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아파트를 내놓고 '팔리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며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개인 재산에 대해 지나치게 관섭한다" 며 맞섰다.

김상곤 장관은 현재 강남구 래미안대치팰리스와 또 다른 지역에 아파트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주택 논란때문에 "팔기 위해 내놓았지만 팔리지 않고 있다"고 말해왔다.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업무보고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김 부총리가 (강남) 집이 안 팔린다고 했는데, 지역 부동산에 확인하니 시세보다 1,000만 원 정도만 내려도 팔린다고 한다"며 "김 부총리에게 (대치동 아파트) 전·월세에 대한 구체적 자료를 요청했지만, 교육부는 재산등록서류 단 한 장만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도 "김 부총리가 집을 내놨는데 안 팔렸다고 하는데 부동산 협회에 아파트를 매각해 달라고 하면 바로 팔리는 것으로 안다"며 "그렇게 할 수 있는지 답변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장관이 집을 내놓든 말든 우리가 여기서 장관 재산까지 관리해야 하나"며 "장관 재산을 갖고 왜 그러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답변이 적절치 않으니까 그렇다"며 목소리를 높이면서 여·야 의원들 간 고성이 한동안 계속됐다.

결국 민주평화당 소속 유성엽 교문위원장이 자제를 요청하면서, 상임위가 정상화됐다.

김 부총리는 아파트 매각 논란에 대해 "전에 답변 드렸듯이 이미 부동산에 내놨고 팔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며 "제가 이전에 답변한 ‘부동산 팔아주면 좋겠다’는 발언은 사과드렸다. 지나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