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희정, 20시간 조사 뒤 귀가…성폭행 혐의 또 부인
입력 2018.03.20 (07:18) 수정 2018.03.20 (08:29)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안희정, 20시간 조사 뒤 귀가…성폭행 혐의 또 부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검찰에 다시 출석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0시간이 넘는 조사를 마치고 오늘 아침 돌아갔습니다.

자신을 고소한 두 피해자와의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으로 생각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장 차림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검찰 청사를 나섭니다.

두 번째 검찰 조사는 20시간 넘게 이어졌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성실히 조사에 임했습니다. 그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강요에 의한 성폭행이라는 부분 인정하셨습니까?)"]

다른 질문에는 입을 다문 안 전 지사는 첫 번째 조사 때와 동일한 하얀색 승용차를 타고 검찰 청사를 떠났습니다.

안 전 지사는 지난 9일 첫 번째 조사에 이어 이번에도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강압에 의한 성폭행이라는 피해자들의 증언에 대해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 것이 아니었다고 하십니다. 사과드립니다."]

검찰은 당사자들의 진술과 충남도청 등을 압수수색해서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성폭행 사실관계를 따지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피해 사실을 충분히 진술한 만큼, 검찰의 수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안 전 지사 조사가 끝난 뒤 증거 인멸 가능성 등을 판단해 신병 처리 방향을 검토하게 됩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안희정, 20시간 조사 뒤 귀가…성폭행 혐의 또 부인
    • 입력 2018.03.20 (07:18)
    • 수정 2018.03.20 (08:29)
    뉴스광장
안희정, 20시간 조사 뒤 귀가…성폭행 혐의 또 부인
[앵커]

어제 검찰에 다시 출석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0시간이 넘는 조사를 마치고 오늘 아침 돌아갔습니다.

자신을 고소한 두 피해자와의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으로 생각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장 차림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검찰 청사를 나섭니다.

두 번째 검찰 조사는 20시간 넘게 이어졌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성실히 조사에 임했습니다. 그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강요에 의한 성폭행이라는 부분 인정하셨습니까?)"]

다른 질문에는 입을 다문 안 전 지사는 첫 번째 조사 때와 동일한 하얀색 승용차를 타고 검찰 청사를 떠났습니다.

안 전 지사는 지난 9일 첫 번째 조사에 이어 이번에도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강압에 의한 성폭행이라는 피해자들의 증언에 대해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안희정/전 충남지사 :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 것이 아니었다고 하십니다. 사과드립니다."]

검찰은 당사자들의 진술과 충남도청 등을 압수수색해서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성폭행 사실관계를 따지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피해 사실을 충분히 진술한 만큼, 검찰의 수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안 전 지사 조사가 끝난 뒤 증거 인멸 가능성 등을 판단해 신병 처리 방향을 검토하게 됩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