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여당 ‘자위대 보유’ 명시한 개헌안 마련
입력 2018.03.20 (13:48) | 수정 2018.03.20 (14:10) 인터넷 뉴스
日여당 ‘자위대 보유’ 명시한 개헌안 마련
일본 여당인 자민당의 헌법개정추진본부 측이 '필요한 자위를 목적으로 자위대를 보유한다'고 명기하는 개헌 방안을 마련했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추진본부의 호소다 히로유키 본부장은 전력 비보유를 규정한 헌법 9조 2항을 유지한 채 이같은 문안을 추가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애초 '필요 최소한의 실력조직'으로서 자위대를 유지한다는 문안이 유력 검토됐지만, 당내에서 자위대의 정의가 애매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정 문안에 대해서도 자위대의 위상이 불명확할 뿐만 아니라 헌법 9조 2항이 사문화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당내 의견 집약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헌법개정추진본부는 원래 오늘로 예정된 전체 회의를 22일로 연기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헌법에 자위대 근거를 명기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日여당 ‘자위대 보유’ 명시한 개헌안 마련
    • 입력 2018.03.20 (13:48)
    • 수정 2018.03.20 (14:10)
    인터넷 뉴스
日여당 ‘자위대 보유’ 명시한 개헌안 마련
일본 여당인 자민당의 헌법개정추진본부 측이 '필요한 자위를 목적으로 자위대를 보유한다'고 명기하는 개헌 방안을 마련했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추진본부의 호소다 히로유키 본부장은 전력 비보유를 규정한 헌법 9조 2항을 유지한 채 이같은 문안을 추가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애초 '필요 최소한의 실력조직'으로서 자위대를 유지한다는 문안이 유력 검토됐지만, 당내에서 자위대의 정의가 애매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정 문안에 대해서도 자위대의 위상이 불명확할 뿐만 아니라 헌법 9조 2항이 사문화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당내 의견 집약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헌법개정추진본부는 원래 오늘로 예정된 전체 회의를 22일로 연기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헌법에 자위대 근거를 명기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