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인권센터 “촛불집회 무력 진압 시도 강제수사해야”
입력 2018.03.21 (10:26) 수정 2018.03.21 (10:29) 사회
군인권센터 “촛불집회 무력 진압 시도 강제수사해야”
군인권센터가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때 군 수뇌부가 시민들에 대해 무력 진압을 논의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며 강제 수사를 촉구했다.

군인권센터는 오늘(21일) 성명을 통해 "이철희 의원실이 공개한 '위수령에 대한 이해', '군의 질서 유지를 위한 병력 출동 관련 문제 검토' 등 문건에서 병력 투입과 친위 쿠데타 음모의 진상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문건은 비상계엄 가능성까지 점쳤다"며 "군의 이 문건 작성은 명백히 탄핵 기각을 상정한 것이고, 청와대와 교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지난 8일 "2016년 12월 9일 국회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되자 당시 수도방위사령관이 직접 사령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소요사태 발생 시 무력진압'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는 제보를 직접 공개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수도방위사령관이던 구홍모 현 육군참모차장(중장)은 논의 사실을 부인하며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9일 고소했다.
  • 군인권센터 “촛불집회 무력 진압 시도 강제수사해야”
    • 입력 2018.03.21 (10:26)
    • 수정 2018.03.21 (10:29)
    사회
군인권센터 “촛불집회 무력 진압 시도 강제수사해야”
군인권센터가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때 군 수뇌부가 시민들에 대해 무력 진압을 논의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며 강제 수사를 촉구했다.

군인권센터는 오늘(21일) 성명을 통해 "이철희 의원실이 공개한 '위수령에 대한 이해', '군의 질서 유지를 위한 병력 출동 관련 문제 검토' 등 문건에서 병력 투입과 친위 쿠데타 음모의 진상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문건은 비상계엄 가능성까지 점쳤다"며 "군의 이 문건 작성은 명백히 탄핵 기각을 상정한 것이고, 청와대와 교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지난 8일 "2016년 12월 9일 국회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되자 당시 수도방위사령관이 직접 사령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소요사태 발생 시 무력진압'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는 제보를 직접 공개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수도방위사령관이던 구홍모 현 육군참모차장(중장)은 논의 사실을 부인하며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9일 고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