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25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한국에서 추방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슈②] 짙어지는 ‘최인호 로비’ 의혹…검찰·국세청 막강 인맥 과시
입력 2018.03.21 (21:15) | 수정 2018.03.21 (21: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이슈②] 짙어지는 ‘최인호 로비’ 의혹…검찰·국세청 막강 인맥 과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기자]

보신 것처럼 이렇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던 게 최 변호사의 막강한 로비력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이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취재진이 입수한 최 변호사의 과거 대화 내용을 들어보면 그런 의혹이 더 짙어집니다.

허효진 기자가 보도하겠습니다.

[연관 기사] [이슈①] “최인호 수사 외압 있었다”…수사팀 항의서까지 제출

[리포트]

2014년 5월, 최인호 변호사는 사무실에서 동업자 조 모 씨와 만났습니다.

최 변호사는 당시 사기 혐의로 조 씨를 검찰에 고소한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최 변호사는 자신이 수사에 영향력을 끼쳤다고 말합니다.

[최인호/변호사 : "○○가 너 예뻐서 그냥 부드럽게 조사한 줄 아니? 네가 죄가 없어서 막 이렇게 기간이 연장된 줄 알아? 내가 '백' 써서 그런 것 아니냐, 내가 '백' 써서."]

고위 공직자와 자신의 관계를 폭로하지 말라고도 합니다.

[최인호/변호사 : "너가 나하고 공직자들 사이 문제는 앞으로도 어디 가서 거론하지마. 그 사람들 이제 장관도 되고 그럴텐데. 내가 그 사람들 덕 받고 그러면 너도 그 사람들 덕 받는 것 아니냐. 그 사람들 해코지해서 좋을게 뭐 있냐?"]

검찰뿐만 아니라 국세청에도 자신의 영향력이 미친다는 취지의 말도 합니다.

[최인호/변호사 : "너도 알 것 아니냐. 검찰에서 잘 나가는 사람들 아니냐. 그런 사람들. 국세청에서도 최고 잘나가고."]

[최인호/변호사 : "너 만약에 문제 (제기)해서 고위직들이 가만히 있을 것 같냐? 좀 성가시기는 하겠지, 나나 그 사람이나. 근데 네가 이렇게 고발하고 네가 제보한 거를 어느 수사기관에서 성의있게 (수사)해 주겠니?"]

로비를 위해 전 정권 고위층 인사에게 전달된 것으로 의심되는 돈의 구체적 액수도 나왔습니다.

[동업자 조씨 : "제가 테니스장에서 회장님한테 3억 준 게 나왔습니다. 근데 제가 회장님한테 3억 가지고 간 거를 3억을 봉투에 담아서 차에 실어드린 게 3억입니다."]

[최인호/변호사 : "그래. 하여튼 뭐 돈 받은 것도 있는 것 같다, 내가."]

최 변호사는 로비 의혹을 포함한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이슈②] 짙어지는 ‘최인호 로비’ 의혹…검찰·국세청 막강 인맥 과시
    • 입력 2018.03.21 (21:15)
    • 수정 2018.03.21 (21:56)
    뉴스 9
[이슈②] 짙어지는 ‘최인호 로비’ 의혹…검찰·국세청 막강 인맥 과시
[기자]

보신 것처럼 이렇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던 게 최 변호사의 막강한 로비력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이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취재진이 입수한 최 변호사의 과거 대화 내용을 들어보면 그런 의혹이 더 짙어집니다.

허효진 기자가 보도하겠습니다.

[연관 기사] [이슈①] “최인호 수사 외압 있었다”…수사팀 항의서까지 제출

[리포트]

2014년 5월, 최인호 변호사는 사무실에서 동업자 조 모 씨와 만났습니다.

최 변호사는 당시 사기 혐의로 조 씨를 검찰에 고소한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최 변호사는 자신이 수사에 영향력을 끼쳤다고 말합니다.

[최인호/변호사 : "○○가 너 예뻐서 그냥 부드럽게 조사한 줄 아니? 네가 죄가 없어서 막 이렇게 기간이 연장된 줄 알아? 내가 '백' 써서 그런 것 아니냐, 내가 '백' 써서."]

고위 공직자와 자신의 관계를 폭로하지 말라고도 합니다.

[최인호/변호사 : "너가 나하고 공직자들 사이 문제는 앞으로도 어디 가서 거론하지마. 그 사람들 이제 장관도 되고 그럴텐데. 내가 그 사람들 덕 받고 그러면 너도 그 사람들 덕 받는 것 아니냐. 그 사람들 해코지해서 좋을게 뭐 있냐?"]

검찰뿐만 아니라 국세청에도 자신의 영향력이 미친다는 취지의 말도 합니다.

[최인호/변호사 : "너도 알 것 아니냐. 검찰에서 잘 나가는 사람들 아니냐. 그런 사람들. 국세청에서도 최고 잘나가고."]

[최인호/변호사 : "너 만약에 문제 (제기)해서 고위직들이 가만히 있을 것 같냐? 좀 성가시기는 하겠지, 나나 그 사람이나. 근데 네가 이렇게 고발하고 네가 제보한 거를 어느 수사기관에서 성의있게 (수사)해 주겠니?"]

로비를 위해 전 정권 고위층 인사에게 전달된 것으로 의심되는 돈의 구체적 액수도 나왔습니다.

[동업자 조씨 : "제가 테니스장에서 회장님한테 3억 준 게 나왔습니다. 근데 제가 회장님한테 3억 가지고 간 거를 3억을 봉투에 담아서 차에 실어드린 게 3억입니다."]

[최인호/변호사 : "그래. 하여튼 뭐 돈 받은 것도 있는 것 같다, 내가."]

최 변호사는 로비 의혹을 포함한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