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서 ‘3억대 금괴’ 빼돌려…운반책 등 8명 검거
입력 2018.03.22 (10:13) 수정 2018.03.22 (10:20)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서 ‘3억대 금괴’ 빼돌려…운반책 등 8명 검거
일본까지 운반 의뢰를 받은 3억 원대 금괴를 인천국제공항에서 빼돌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금괴 운반 아르바이트생 A(27)씨와 B(28·여)씨 등 남녀 4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과 함께 범행에 가담한 아르바이트생 모집책 C(25)씨 등 4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남녀 4명은 이달 6일 정오께 인천공항 환승 구역에서 한국인 무역업자 D(32)씨가 홍콩에서 산 1㎏짜리 금괴 7개(시가 3억5천만원 상당)를 건네받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금괴를 일본 후쿠오카까지 운반해 주면 1인당 사례비 100여만원씩을 주겠다는 D씨의 제안을 받자 평소 알던 A씨 등과 범행을 계획했다.

A씨 등은 D씨의 금괴를 인천공항 환승 구역에서 넘겨받아 여행용 가방 2개에 나눠 담았다.

그러나 금괴가 든 가방은 빼돌리고 미리 준비한 같은 모양의 빈 가방을 들고 같은 날 일본 후쿠오카로 출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은 여행객 1인당 금괴 3∼4㎏까지 반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홍콩에서 금괴를 사서 일본에서 팔면 10%(1㎏ 금괴 1개당 500만원)가량 시세 차익을 남길 수 있다.

경찰은 금괴 무역상들이 홍콩에서 금괴를 산 뒤 많은 양을 나눠 갖고 일본으로 입국하기 위해 한국인 아르바이트생들을 고용한다고 설명했다.

홍콩에서 곧바로 일본으로 금괴를 가져가면 관세를 내야 하지만, 한국을 거쳐 여러 명이 금괴를 나눠 갖고 들어가면 적발되지 않는 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인천공항서 ‘3억대 금괴’ 빼돌려…운반책 등 8명 검거
    • 입력 2018.03.22 (10:13)
    • 수정 2018.03.22 (10:20)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서 ‘3억대 금괴’ 빼돌려…운반책 등 8명 검거
일본까지 운반 의뢰를 받은 3억 원대 금괴를 인천국제공항에서 빼돌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금괴 운반 아르바이트생 A(27)씨와 B(28·여)씨 등 남녀 4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과 함께 범행에 가담한 아르바이트생 모집책 C(25)씨 등 4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남녀 4명은 이달 6일 정오께 인천공항 환승 구역에서 한국인 무역업자 D(32)씨가 홍콩에서 산 1㎏짜리 금괴 7개(시가 3억5천만원 상당)를 건네받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금괴를 일본 후쿠오카까지 운반해 주면 1인당 사례비 100여만원씩을 주겠다는 D씨의 제안을 받자 평소 알던 A씨 등과 범행을 계획했다.

A씨 등은 D씨의 금괴를 인천공항 환승 구역에서 넘겨받아 여행용 가방 2개에 나눠 담았다.

그러나 금괴가 든 가방은 빼돌리고 미리 준비한 같은 모양의 빈 가방을 들고 같은 날 일본 후쿠오카로 출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은 여행객 1인당 금괴 3∼4㎏까지 반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홍콩에서 금괴를 사서 일본에서 팔면 10%(1㎏ 금괴 1개당 500만원)가량 시세 차익을 남길 수 있다.

경찰은 금괴 무역상들이 홍콩에서 금괴를 산 뒤 많은 양을 나눠 갖고 일본으로 입국하기 위해 한국인 아르바이트생들을 고용한다고 설명했다.

홍콩에서 곧바로 일본으로 금괴를 가져가면 관세를 내야 하지만, 한국을 거쳐 여러 명이 금괴를 나눠 갖고 들어가면 적발되지 않는 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