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무기징역 가능한 관세포탈, 조 에밀리 리는 강제추방될까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25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한국에서 추방해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성매매 알선 사이트’ 처벌법, 미 상원 통과…이르면 주내 입법
입력 2018.03.22 (10:18) | 수정 2018.03.22 (10:30) 인터넷 뉴스
‘성매매 알선 사이트’ 처벌법, 미 상원 통과…이르면 주내 입법
인터넷 사이트에 성매매 관련 게시물이 올라오면 해당 사이트에 민·형사상 책임을 묻게 하는 법안이 미국 상원에서 통과됐다. 미 상원은 현지시간 21일 온라인 성매매 퇴출 법안을 찬성 97표, 반대 2표로 가결했다. 이 법안은 지난달 하원을 통과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 주 온라인 성매매 퇴출 법안을 승인해 입법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법안은 성매매 피해자, 혹은 주 검찰이 온라인 성매매 플랫폼 역할을 한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광고사이트 등을 상대로 소송을 걸거나 기소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은 표현의 자유 등을 근거로 인터넷 사이트에는 책임을 면해 줬지만, 앞으로는 콘텐츠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미국 정부는 불법 성매매 온상이었던 '백페이지 닷컴(Backpage.com)' 수사 이후 여러 해 동안 온라인 성매매 퇴출법 입법을 위해 공을 들여왔다.

구인·구직 등 다양한 광고를 올릴 수 있는 백페이지 닷컴은 성매매 광고가 집중되면서 세계 최대 불법 성매매 사이트로 변질됐다. 주 검찰은 사이트 운영자에게 성매매 공모·알선 등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하려 했지만, '통신품위법'을 이유로 무산됐다. 통신품위법은 원칙적으로 인터넷상의 외설물 배포만 금지하고, 제 3자 콘텐츠를 게시한 사이트의 법적 책임은 따지지 않는다.

미 인터넷 업계는 페이스북이 동원된 '러시아 스캔들', 개인정보 유출 사태 등에 대한 당국의 조사와 함께 또 하나의 '짐'을 안게 된 셈이다. 인터넷 업계는 당초 온라인 성매매 퇴출 법안에 강하게 반대했지만 규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아지자, 수차례 법안 수정을 통해 적용 범위를 축소한 뒤 반대 의견을 철회했다.
  • ‘성매매 알선 사이트’ 처벌법, 미 상원 통과…이르면 주내 입법
    • 입력 2018.03.22 (10:18)
    • 수정 2018.03.22 (10:30)
    인터넷 뉴스
‘성매매 알선 사이트’ 처벌법, 미 상원 통과…이르면 주내 입법
인터넷 사이트에 성매매 관련 게시물이 올라오면 해당 사이트에 민·형사상 책임을 묻게 하는 법안이 미국 상원에서 통과됐다. 미 상원은 현지시간 21일 온라인 성매매 퇴출 법안을 찬성 97표, 반대 2표로 가결했다. 이 법안은 지난달 하원을 통과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 주 온라인 성매매 퇴출 법안을 승인해 입법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법안은 성매매 피해자, 혹은 주 검찰이 온라인 성매매 플랫폼 역할을 한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광고사이트 등을 상대로 소송을 걸거나 기소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은 표현의 자유 등을 근거로 인터넷 사이트에는 책임을 면해 줬지만, 앞으로는 콘텐츠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미국 정부는 불법 성매매 온상이었던 '백페이지 닷컴(Backpage.com)' 수사 이후 여러 해 동안 온라인 성매매 퇴출법 입법을 위해 공을 들여왔다.

구인·구직 등 다양한 광고를 올릴 수 있는 백페이지 닷컴은 성매매 광고가 집중되면서 세계 최대 불법 성매매 사이트로 변질됐다. 주 검찰은 사이트 운영자에게 성매매 공모·알선 등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하려 했지만, '통신품위법'을 이유로 무산됐다. 통신품위법은 원칙적으로 인터넷상의 외설물 배포만 금지하고, 제 3자 콘텐츠를 게시한 사이트의 법적 책임은 따지지 않는다.

미 인터넷 업계는 페이스북이 동원된 '러시아 스캔들', 개인정보 유출 사태 등에 대한 당국의 조사와 함께 또 하나의 '짐'을 안게 된 셈이다. 인터넷 업계는 당초 온라인 성매매 퇴출 법안에 강하게 반대했지만 규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아지자, 수차례 법안 수정을 통해 적용 범위를 축소한 뒤 반대 의견을 철회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