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SJ “中, 트럼프 대통령 표밭에 보복관세 준비”
입력 2018.03.22 (10:52) 수정 2018.03.22 (10:54) 인터넷 뉴스
WSJ “中, 트럼프 대통령 표밭에 보복관세 준비”
미국의 관세 폭탄에 직면한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표밭에 보복 타격을 준비중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현지시간 21일 보도했다. 중국의 조치에는 미국 농장 지대에서 수출되는 농산물에 대한 관세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한 대책으로 통상 보복 경고와 함께, 미국이 금융 부문을 포함한 중국 시장에 접근할 수 있게 장려하는 양면 작전을 펴왔다

미국에 대한 보복 관세 대상은 미국산 대두, 수수, 살아있는 돼지 등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미국은 자국에서 생산한 대두의 3분의 1을 중국에 수출하고 있다. 중국의 보복 관세 수준은 미국이 부과하는 관세가 중국 제품에 미치는 영향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설명했다. 이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제시하는 조치에 따라 계획은 변동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이같은 보복 전략에는 2016년 미 대선 당시 트럼프 후보를 지지했던 지역들에 타격을 가한다는 계산이 깔려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 대두와 돼지를 많이 생산하는 10개 주 가운데 8곳에서, 최대 수수 생산 지역 10개주 가운데 7곳에서 승리했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국영기업인 중국량유식품집단(COFCO) 등 대미 수출기업들을 불러 회의를 개최하면서 이같은 대응 조치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축소할 경우 어떤 영향을 받을지, 중국 기업들의 견해를 물었다. 중국 기업들은 이후 미국 대신 대두를 공급받을 국가로 아르헨티나, 브라질, 폴란드를 검토하는 등 대안을 모색중이다.

중국은 이같은 보복 전략과 별도로, 유가증권이나 보험업체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들에 대해 규제를 완화하는 안 등 양보 전략도 마련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백악관은 300억 달러(약 32조 원)어치 수입물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포함해 중국에 대한 징벌 조치를 현지시간 22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오는 23일 발효되는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부과 명령과는 별개다.
  • WSJ “中, 트럼프 대통령 표밭에 보복관세 준비”
    • 입력 2018.03.22 (10:52)
    • 수정 2018.03.22 (10:54)
    인터넷 뉴스
WSJ “中, 트럼프 대통령 표밭에 보복관세 준비”
미국의 관세 폭탄에 직면한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표밭에 보복 타격을 준비중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현지시간 21일 보도했다. 중국의 조치에는 미국 농장 지대에서 수출되는 농산물에 대한 관세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한 대책으로 통상 보복 경고와 함께, 미국이 금융 부문을 포함한 중국 시장에 접근할 수 있게 장려하는 양면 작전을 펴왔다

미국에 대한 보복 관세 대상은 미국산 대두, 수수, 살아있는 돼지 등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미국은 자국에서 생산한 대두의 3분의 1을 중국에 수출하고 있다. 중국의 보복 관세 수준은 미국이 부과하는 관세가 중국 제품에 미치는 영향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설명했다. 이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제시하는 조치에 따라 계획은 변동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이같은 보복 전략에는 2016년 미 대선 당시 트럼프 후보를 지지했던 지역들에 타격을 가한다는 계산이 깔려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 대두와 돼지를 많이 생산하는 10개 주 가운데 8곳에서, 최대 수수 생산 지역 10개주 가운데 7곳에서 승리했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국영기업인 중국량유식품집단(COFCO) 등 대미 수출기업들을 불러 회의를 개최하면서 이같은 대응 조치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축소할 경우 어떤 영향을 받을지, 중국 기업들의 견해를 물었다. 중국 기업들은 이후 미국 대신 대두를 공급받을 국가로 아르헨티나, 브라질, 폴란드를 검토하는 등 대안을 모색중이다.

중국은 이같은 보복 전략과 별도로, 유가증권이나 보험업체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들에 대해 규제를 완화하는 안 등 양보 전략도 마련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백악관은 300억 달러(약 32조 원)어치 수입물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포함해 중국에 대한 징벌 조치를 현지시간 22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오는 23일 발효되는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부과 명령과는 별개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