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북 경제협력위원회 이틀간 회의 마무리…“결산 의정서 서명”
입력 2018.03.22 (23:50) 수정 2018.03.23 (02:09) 인터넷 뉴스
러-북 경제협력위원회 이틀간 회의 마무리…“결산 의정서 서명”
북한과 러시아가 현지시간으로 오늘 평양에서 이틀간의 정부 간 경제협력위원회 회의를 마무리했다고 타스 통신 등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과 김영재 북한 대외경제상이 이끄는 양국 대표단은 이날 러-북 통상경제·과학기술 협력 정부 간 위원회(경제협력위원회) 제8차 회의의 이틀째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교통, 에너지, 농업, 수산업, 교육, 과학기술 등의 분야에 걸친 양국 협력 문제가 논의됐다.

회의를 끝내면서 갈루슈카 장관과 김영재 경제상은 양국 관계의 추가적 발전을 위한 양측의 제안들을 담은 결산 의정서에 서명했다.

통신은 그러나 의정서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회의에 러시아 측에선 극동개발부와 농업부, 에너지부, 노동부 등 11개 연방정부 기관 대표와 지방 정부 대표, 기업인 등 30여 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도 참석했다.

갈루슈카 장관은 방북 기간 중 김영재 경제상과 회담한 것은 물론 로두철 내각 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회 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등과도 면담했다.

갈루슈카는 전날 인민문화궁전에서 로두철 부총리를 면담하면서 양국 경제협력 문제와 더불어 러시아 파견 북한 노동자 문제도 논의했다고 러시아 극동개발부가 소개했다.

로두철 부총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로 북한 노동자 러시아 파견 전통이 단절 위기에 처해있다고 지적하면서 "지난해 러시아에서 약 4만 명의 북한인이 일했는데 올해에는 제재 때문에 절반 정도로 줄어들게 된다"면서 러시아 측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갈루슈카 장관은 "러시아는 유엔 제재를 완화하고 2년 동안 이 제재가 러시아에 있는 (북한) 노동이민자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도록 하는 단서 조항을 확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우리는 이 기간에 남북한 간 협력에서 중요한 정치적 변화가 시작되어 우리가 상호 협력을 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장거리 미사일 '화성-15형' 발사에 대한 응징으로 지난해 12월 채택된 안보리 결의 2397호에서 북한 노동자 송환 기간을 2019년 말까지로 연장하는데 러시아가 큰 노력을 기울였다는 주장이었다.

갈라슈카는 이어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근로 문제 해결 모색을 위한 러-북 실무그룹이 구성됐다고 소개하면서 오는 4월 실무그룹 회의가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이 회의에서 해당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방안들이 검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갈루슈카는 김일국 체육상과의 면담에서는 양국 간 스포츠 분야 협력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러-북 경제협력위원회 이틀간 회의 마무리…“결산 의정서 서명”
    • 입력 2018.03.22 (23:50)
    • 수정 2018.03.23 (02:09)
    인터넷 뉴스
러-북 경제협력위원회 이틀간 회의 마무리…“결산 의정서 서명”
북한과 러시아가 현지시간으로 오늘 평양에서 이틀간의 정부 간 경제협력위원회 회의를 마무리했다고 타스 통신 등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과 김영재 북한 대외경제상이 이끄는 양국 대표단은 이날 러-북 통상경제·과학기술 협력 정부 간 위원회(경제협력위원회) 제8차 회의의 이틀째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교통, 에너지, 농업, 수산업, 교육, 과학기술 등의 분야에 걸친 양국 협력 문제가 논의됐다.

회의를 끝내면서 갈루슈카 장관과 김영재 경제상은 양국 관계의 추가적 발전을 위한 양측의 제안들을 담은 결산 의정서에 서명했다.

통신은 그러나 의정서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회의에 러시아 측에선 극동개발부와 농업부, 에너지부, 노동부 등 11개 연방정부 기관 대표와 지방 정부 대표, 기업인 등 30여 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도 참석했다.

갈루슈카 장관은 방북 기간 중 김영재 경제상과 회담한 것은 물론 로두철 내각 부총리 겸 국가계획위원회 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등과도 면담했다.

갈루슈카는 전날 인민문화궁전에서 로두철 부총리를 면담하면서 양국 경제협력 문제와 더불어 러시아 파견 북한 노동자 문제도 논의했다고 러시아 극동개발부가 소개했다.

로두철 부총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로 북한 노동자 러시아 파견 전통이 단절 위기에 처해있다고 지적하면서 "지난해 러시아에서 약 4만 명의 북한인이 일했는데 올해에는 제재 때문에 절반 정도로 줄어들게 된다"면서 러시아 측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갈루슈카 장관은 "러시아는 유엔 제재를 완화하고 2년 동안 이 제재가 러시아에 있는 (북한) 노동이민자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도록 하는 단서 조항을 확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우리는 이 기간에 남북한 간 협력에서 중요한 정치적 변화가 시작되어 우리가 상호 협력을 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장거리 미사일 '화성-15형' 발사에 대한 응징으로 지난해 12월 채택된 안보리 결의 2397호에서 북한 노동자 송환 기간을 2019년 말까지로 연장하는데 러시아가 큰 노력을 기울였다는 주장이었다.

갈라슈카는 이어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근로 문제 해결 모색을 위한 러-북 실무그룹이 구성됐다고 소개하면서 오는 4월 실무그룹 회의가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이 회의에서 해당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방안들이 검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갈루슈카는 김일국 체육상과의 면담에서는 양국 간 스포츠 분야 협력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