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립중에서 학생 성추행’…미투 폭로에 서울교육청 조사
입력 2018.04.09 (19:04) 수정 2018.04.09 (19:37) 사회
‘사립중에서 학생 성추행’…미투 폭로에 서울교육청 조사
서울의 한 사립중학교에서 교목(校牧)이 학생들에게 성추행과 폭행을 저질렀다는 '미투' 폭로가 나와 서울시교육청이 조사에 나선다.

서울시교육청은 A중 교목인 목사 B씨가 여학생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하고 장난치는 학생을 훈육할 때 머리를 내려치는 등 폭력을 가했다는 폭로가 최근 인터넷커뮤니티에 올라옴에 따라 해당 학교에 대해 특별 장학을 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교육청은 또 학생들이 B씨와 더 마주치지 않도록 하라고 학교에 지시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이미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은 상태다. 경찰은 최근 B씨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최근 서울의 모 여자고등학교에서는 졸업생들이 교사 성폭력을 폭로해 교육청이 재학생을 상대로 전수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교육청은 해당 고교 교사 5명을 경찰에 신고하도록 학교 측에 지시했으며 특별감사에도 착수했다.
  • ‘사립중에서 학생 성추행’…미투 폭로에 서울교육청 조사
    • 입력 2018.04.09 (19:04)
    • 수정 2018.04.09 (19:37)
    사회
‘사립중에서 학생 성추행’…미투 폭로에 서울교육청 조사
서울의 한 사립중학교에서 교목(校牧)이 학생들에게 성추행과 폭행을 저질렀다는 '미투' 폭로가 나와 서울시교육청이 조사에 나선다.

서울시교육청은 A중 교목인 목사 B씨가 여학생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하고 장난치는 학생을 훈육할 때 머리를 내려치는 등 폭력을 가했다는 폭로가 최근 인터넷커뮤니티에 올라옴에 따라 해당 학교에 대해 특별 장학을 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교육청은 또 학생들이 B씨와 더 마주치지 않도록 하라고 학교에 지시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이미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은 상태다. 경찰은 최근 B씨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최근 서울의 모 여자고등학교에서는 졸업생들이 교사 성폭력을 폭로해 교육청이 재학생을 상대로 전수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교육청은 해당 고교 교사 5명을 경찰에 신고하도록 학교 측에 지시했으며 특별감사에도 착수했다.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