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스타] 솔비·이승환 등 세월호 4주기 추모 “잊지 않겠습니다”
입력 2018.04.16 (10:42) 수정 2018.04.17 (08:53) K-STAR
[K스타] 솔비·이승환 등 세월호 4주기 추모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전국 곳곳에서 추모식이 열리는 가운데 연예인들도 추모 물결에 동참했다.

가수 솔비는 16일 인스타그램에 직접 그린 세월호 추모 그림을 공유했다. 솔비는 "올해에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그림을 그려봤다"며 "아이들이 예쁜 꽃이 되어 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의 곁을 찾아올 것만 같았다. 그래서 화창한 봄에 만개한 304개의 꽃과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그리며 아이들을 떠올려 봤다"고 설명했다.

솔비는 "이제는 너무 아프지만은 않은 4월의 봄이 되길 기도한다"며 '#세월호 #4주기 #기억하겠습니다'라는 해시태그로 글을 마무리했다. 솔비는 앞서 참사 1,2,3주기 때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마음을 그림으로 표현해왔다.

출처: 공승연 인스타그램출처: 공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공승연은 SNS에 팝페라 가수 임형주의 세월호 추모곡 '천개의 바람이 되어' 가사를 자필로 적은 사진과 함께 "세월호 4주기 잊지않겠습니다. 며칠 전 라디오에서 이 노래를 듣고 잠시 멈췄습니다. #그날바다"라는 글을 올렸다.

가수 이승환은 페이스북에 '우리 이제 집으로 가자/ 그 추운 곳에 혼자 있지 마'라는 노랫말을 담은 자신의 곡 '10억 광년의 신호'를 공유하며 "사실 제 사랑 노래입니다만... 위로가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기꺼이 의미를 달리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절대 잊어선 안 되는 오늘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출처: 이승환 페이스북출처: 이승환 페이스북

슈퍼주니어 예성은 인스타그램에 세월호와 노란 리본을 합성한 작품을 공유하며 "20140416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고, 걸그룹 AOA 민아는 세월호 리본 사진과 "#세월호 4주기 #잊지않겠습니다 #그날바다"라는 글을 적어 올렸다.

원더걸스 예은은 최근 개봉한 세월호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 포스터를 공유하며 "'그날, 바다' 보고 왔습니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잊지않겠습니다 #remember0416"라고 적었다.

출처: 김미화 트위터출처: 김미화 트위터

배우 정가은은 인스타그램에 "한해 한해 더 마음이 아프네요. 미안하고 미안하고 미안합니다. #세월호4주기 #잊지않겠습니다"라고 적었고, 배우 윤현민도 세월호 리본과 함께 "기억해, 봄 #remember0416 #세월호 4주기"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개그우먼 김미화는 트위터에 "오늘 한참을 보고 있네.. 너희들은 예쁜 꽃이 되었겠지. 항상 잊지 않고 있어"라는 글과 함께 노란 꽃 사진을 올렸고, 배우 윤균상은 인스타그램에 노란 리본과 함께 "#416 #잊지않겠습니다. 노란 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는 메시지를 적어 올렸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 [K스타] 솔비·이승환 등 세월호 4주기 추모 “잊지 않겠습니다”
    • 입력 2018.04.16 (10:42)
    • 수정 2018.04.17 (08:53)
    K-STAR
[K스타] 솔비·이승환 등 세월호 4주기 추모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전국 곳곳에서 추모식이 열리는 가운데 연예인들도 추모 물결에 동참했다.

가수 솔비는 16일 인스타그램에 직접 그린 세월호 추모 그림을 공유했다. 솔비는 "올해에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그림을 그려봤다"며 "아이들이 예쁜 꽃이 되어 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의 곁을 찾아올 것만 같았다. 그래서 화창한 봄에 만개한 304개의 꽃과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그리며 아이들을 떠올려 봤다"고 설명했다.

솔비는 "이제는 너무 아프지만은 않은 4월의 봄이 되길 기도한다"며 '#세월호 #4주기 #기억하겠습니다'라는 해시태그로 글을 마무리했다. 솔비는 앞서 참사 1,2,3주기 때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마음을 그림으로 표현해왔다.

출처: 공승연 인스타그램출처: 공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공승연은 SNS에 팝페라 가수 임형주의 세월호 추모곡 '천개의 바람이 되어' 가사를 자필로 적은 사진과 함께 "세월호 4주기 잊지않겠습니다. 며칠 전 라디오에서 이 노래를 듣고 잠시 멈췄습니다. #그날바다"라는 글을 올렸다.

가수 이승환은 페이스북에 '우리 이제 집으로 가자/ 그 추운 곳에 혼자 있지 마'라는 노랫말을 담은 자신의 곡 '10억 광년의 신호'를 공유하며 "사실 제 사랑 노래입니다만... 위로가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기꺼이 의미를 달리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절대 잊어선 안 되는 오늘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출처: 이승환 페이스북출처: 이승환 페이스북

슈퍼주니어 예성은 인스타그램에 세월호와 노란 리본을 합성한 작품을 공유하며 "20140416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고, 걸그룹 AOA 민아는 세월호 리본 사진과 "#세월호 4주기 #잊지않겠습니다 #그날바다"라는 글을 적어 올렸다.

원더걸스 예은은 최근 개봉한 세월호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 포스터를 공유하며 "'그날, 바다' 보고 왔습니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잊지않겠습니다 #remember0416"라고 적었다.

출처: 김미화 트위터출처: 김미화 트위터

배우 정가은은 인스타그램에 "한해 한해 더 마음이 아프네요. 미안하고 미안하고 미안합니다. #세월호4주기 #잊지않겠습니다"라고 적었고, 배우 윤현민도 세월호 리본과 함께 "기억해, 봄 #remember0416 #세월호 4주기"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개그우먼 김미화는 트위터에 "오늘 한참을 보고 있네.. 너희들은 예쁜 꽃이 되었겠지. 항상 잊지 않고 있어"라는 글과 함께 노란 꽃 사진을 올렸고, 배우 윤균상은 인스타그램에 노란 리본과 함께 "#416 #잊지않겠습니다. 노란 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는 메시지를 적어 올렸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