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봉순] 1만 원으로 ‘억’ 버는 방법? ‘다이아몬드를 찾아서’
입력 2018.04.16 (16:18) | 수정 2018.04.16 (16:25) 고봉순
동영상영역 시작
[고봉순] 1만 원으로 ‘억’ 버는 방법? ‘다이아몬드를 찾아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입장료 10달러(약 만 원)만 내면, 누구나 다이아몬드를 찾아갈 수 있는 공원이 있습니다. 바로 미국 아칸소 주의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인데요.

미국에서 유일하게 이 공원에서만, 다이아몬드를 찾으면 본인이 가져갈 수 있도록 허용돼, 매년 12만 명의 관광객이 다이아몬드를 찾기 위해 이곳으로 몰려든다고 합니다.

실제로 1900년대 초부터 여기서 발견된 다이아몬드가 무려 8만 개 이상이라고 하는데요.

단돈 만 원으로 운이 좋다면 '억'을 벌 수도 있다 하니, 커피 몇 잔 값 아껴 빛나는 다이아몬드를 찾아 한 번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 [고봉순] 1만 원으로 ‘억’ 버는 방법? ‘다이아몬드를 찾아서’
    • 입력 2018.04.16 (16:18)
    • 수정 2018.04.16 (16:25)
    고봉순
[고봉순] 1만 원으로 ‘억’ 버는 방법? ‘다이아몬드를 찾아서’
입장료 10달러(약 만 원)만 내면, 누구나 다이아몬드를 찾아갈 수 있는 공원이 있습니다. 바로 미국 아칸소 주의 다이아몬드 분화구 주립공원인데요.

미국에서 유일하게 이 공원에서만, 다이아몬드를 찾으면 본인이 가져갈 수 있도록 허용돼, 매년 12만 명의 관광객이 다이아몬드를 찾기 위해 이곳으로 몰려든다고 합니다.

실제로 1900년대 초부터 여기서 발견된 다이아몬드가 무려 8만 개 이상이라고 하는데요.

단돈 만 원으로 운이 좋다면 '억'을 벌 수도 있다 하니, 커피 몇 잔 값 아껴 빛나는 다이아몬드를 찾아 한 번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