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전 법무부 관리 수백명 “특검 해임시 의회가 행동해야”
입력 2018.04.17 (02:27) 수정 2018.04.17 (02:29) 인터넷 뉴스
미 전 법무부 관리 수백명 “특검 해임시 의회가 행동해야”
전직 미국 법무부 관리들이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의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해임을 경고하는 집단행동에 나섰다.

16일(현지시간) 의회전문지 더힐을 비롯한 미 언론들에 따르면 400명 이상의 미 전직 법무부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을 해임할 경우 의회의 행동을 촉구하는 청원에 서명했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미디엄에 게시한 청원에서 "뮬러 특검이나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의 해임을 포함해 법무부의 일을 방해하기 위한 대통령의 어떤 시도에 저항하는 것은 의회의 몫"이라면서 "대통령이 그런 조치를 취하면 의회가 법치를 수호하기 위해 신속하고 강력히 대응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뮬러 특검과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헌신적인 공직자들"이라면서 법무부 인사들에 대한 공격에 "심히 혼란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같은 공격은) 그들의 공직 서비스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공명정대한 법치의 적용을 훼손하기 위한 어떤 시도도 우리 공화국의 근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연방수사국(FBI)과 연방검찰 수사관들이 지난 9일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 수색을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마녀 사냥"이라면서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미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의 해임을 검토 중이라고 지난 10일 보도했다. 백악관도 같은 날 특검 해임권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할 권한이 있다고 분명히 믿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뮬러 특검의 해임을 도널드 맥갠 백악관 법률 고문에게 지시했으나 맥갠 고문의 저항에 부딪혀 뜻을 접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미 전 법무부 관리 수백명 “특검 해임시 의회가 행동해야”
    • 입력 2018.04.17 (02:27)
    • 수정 2018.04.17 (02:29)
    인터넷 뉴스
미 전 법무부 관리 수백명 “특검 해임시 의회가 행동해야”
전직 미국 법무부 관리들이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의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해임을 경고하는 집단행동에 나섰다.

16일(현지시간) 의회전문지 더힐을 비롯한 미 언론들에 따르면 400명 이상의 미 전직 법무부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을 해임할 경우 의회의 행동을 촉구하는 청원에 서명했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미디엄에 게시한 청원에서 "뮬러 특검이나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의 해임을 포함해 법무부의 일을 방해하기 위한 대통령의 어떤 시도에 저항하는 것은 의회의 몫"이라면서 "대통령이 그런 조치를 취하면 의회가 법치를 수호하기 위해 신속하고 강력히 대응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뮬러 특검과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헌신적인 공직자들"이라면서 법무부 인사들에 대한 공격에 "심히 혼란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같은 공격은) 그들의 공직 서비스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공명정대한 법치의 적용을 훼손하기 위한 어떤 시도도 우리 공화국의 근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연방수사국(FBI)과 연방검찰 수사관들이 지난 9일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 수색을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마녀 사냥"이라면서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미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의 해임을 검토 중이라고 지난 10일 보도했다. 백악관도 같은 날 특검 해임권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할 권한이 있다고 분명히 믿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뮬러 특검의 해임을 도널드 맥갠 백악관 법률 고문에게 지시했으나 맥갠 고문의 저항에 부딪혀 뜻을 접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