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마서 세월호 4주기 추모미사…“희생자 아픔 어루만지소서”
입력 2018.04.17 (04:05) 인터넷 뉴스
로마서 세월호 4주기 추모미사…“희생자 아픔 어루만지소서”
세월호 참사 4주년을 맞아 16일 저녁(현지시간) 가톨릭의 본산인 이탈리아 로마에서 한국인 성직자들이 주축이 돼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미사가 열렸다.

로마유학사제단협의회(회장 장이태 프란치스코 신부) 소속 신부와 수녀 등 성직자 80여 명과 이백만 주교황청 대사 등은 이날 로마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그레고리안 대학의 예배당에 모여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300여 명으로 추산되는 로마 체류 신부, 수녀들은 세월호 사고 1주기부터 해마다 추모 미사를 개최해 희생자들과 유가족을 기리고 있다.

이날 미사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소속의 장이태 신부가 집전했고, 강론은 그레고리안 대학에서 유학 중인 박희전 루케치오 신부가 맡았다.

장 신부는 "세월호 희생자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시고, 그들이 영원한 삶을 누리게 하소서"라고 기도했다.

박 신부는 강론에서 "우리 사회가 세월호 사고 이후 철저한 반성을 했는지 의문"이라며 "한국 사회와 교회가 올바른 반성을 통해 새롭게 거듭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로마서 세월호 4주기 추모미사…“희생자 아픔 어루만지소서”
    • 입력 2018.04.17 (04:05)
    인터넷 뉴스
로마서 세월호 4주기 추모미사…“희생자 아픔 어루만지소서”
세월호 참사 4주년을 맞아 16일 저녁(현지시간) 가톨릭의 본산인 이탈리아 로마에서 한국인 성직자들이 주축이 돼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미사가 열렸다.

로마유학사제단협의회(회장 장이태 프란치스코 신부) 소속 신부와 수녀 등 성직자 80여 명과 이백만 주교황청 대사 등은 이날 로마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그레고리안 대학의 예배당에 모여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300여 명으로 추산되는 로마 체류 신부, 수녀들은 세월호 사고 1주기부터 해마다 추모 미사를 개최해 희생자들과 유가족을 기리고 있다.

이날 미사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소속의 장이태 신부가 집전했고, 강론은 그레고리안 대학에서 유학 중인 박희전 루케치오 신부가 맡았다.

장 신부는 "세월호 희생자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시고, 그들이 영원한 삶을 누리게 하소서"라고 기도했다.

박 신부는 강론에서 "우리 사회가 세월호 사고 이후 철저한 반성을 했는지 의문"이라며 "한국 사회와 교회가 올바른 반성을 통해 새롭게 거듭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