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조현민 “월급서 5억 까든가!”…‘갑질’ 반말에 협박까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시 청소년 알바 계약서 작성 53.6%…5년 전보다 29%↑
입력 2018.04.17 (06:32) 인터넷 뉴스
서울시 청소년 알바 계약서 작성 53.6%…5년 전보다 29%↑
서울시 청소년이 아르바이트를 할 때 노동계약서를 작성하는 비율이 5년 전보다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지난해 어린이·청소년, 부모, 교사, 시설 종사자 4,252명을 대상으로 인권실태조사를 한 결과 청소년 아르바이트 노동계약서 작성 비율이 2012년 23.8%에서 지난해 53.6%로 30%p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시는 부모동의서 작성여부도 지난해 57.4%로, 2012년 40.2%보다 17%p 넘게 높아져 청소년의 노동인권 이행을 위한 기본 절차가 점진적으로 마련되고 있다고 해석했다.

어린이·청소년의 권리를 들어본 적이 있냐는 권리 인지도 조사에서는 57.9%의 아이들이 권리정보를 접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2012년에는 44.7%만 권리 정보를 접했다고 응답했다.

다만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조례' 인지 여부에 대해선 '시설종사자'의 87.1%, '교사'의 75.1%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부모와 어린이·청소년'은 39.7% 만 알고 있다고 답해 인권조례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청소년들이 권리침해를 당했을 경우 '경찰서'(90.3%)에 신고한다는 생각이 일반적이었고, '서울시인권담당관'(77.0%), '국가인권위원회'(69.0%), '노동인권센터'(45.3%), '신문고'(42.5%)순으로 답했다.

서울시는 "부모의 인권교육 확대 등 이번 인권실태조사 결과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며 "2020년 안에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조례'를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7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실태조사' 결과보고서는 서울시 누리집정보소통광장(http://opengov.seoul.go.kr/sanction/14785453?tr_code=open)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청소년 알바 계약서 작성 53.6%…5년 전보다 29%↑
    • 입력 2018.04.17 (06:32)
    인터넷 뉴스
서울시 청소년 알바 계약서 작성 53.6%…5년 전보다 29%↑
서울시 청소년이 아르바이트를 할 때 노동계약서를 작성하는 비율이 5년 전보다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지난해 어린이·청소년, 부모, 교사, 시설 종사자 4,252명을 대상으로 인권실태조사를 한 결과 청소년 아르바이트 노동계약서 작성 비율이 2012년 23.8%에서 지난해 53.6%로 30%p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시는 부모동의서 작성여부도 지난해 57.4%로, 2012년 40.2%보다 17%p 넘게 높아져 청소년의 노동인권 이행을 위한 기본 절차가 점진적으로 마련되고 있다고 해석했다.

어린이·청소년의 권리를 들어본 적이 있냐는 권리 인지도 조사에서는 57.9%의 아이들이 권리정보를 접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2012년에는 44.7%만 권리 정보를 접했다고 응답했다.

다만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조례' 인지 여부에 대해선 '시설종사자'의 87.1%, '교사'의 75.1%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부모와 어린이·청소년'은 39.7% 만 알고 있다고 답해 인권조례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청소년들이 권리침해를 당했을 경우 '경찰서'(90.3%)에 신고한다는 생각이 일반적이었고, '서울시인권담당관'(77.0%), '국가인권위원회'(69.0%), '노동인권센터'(45.3%), '신문고'(42.5%)순으로 답했다.

서울시는 "부모의 인권교육 확대 등 이번 인권실태조사 결과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며 "2020년 안에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조례'를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7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실태조사' 결과보고서는 서울시 누리집정보소통광장(http://opengov.seoul.go.kr/sanction/14785453?tr_code=open)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