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데이터룸] 김경수가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김경수가 ‘드루킹’에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 김 의원이 보낸 기사 10건 중 2건은 분위기 변화 분명...댓글 흐름 분석 결과 매크로 프로그램을...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네..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지금 이곳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무단이탈 불법체류자 등 6명 검거…“보안 강화 시급”
입력 2018.04.17 (06:49) | 수정 2018.04.17 (06:5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무단이탈 불법체류자 등 6명 검거…“보안 강화 시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물차에 숨어 제주도를 몰래 빠져나간 중국인 불법체류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같은 사례가 얼마나 더 있을지 제대로 파악조차 되지 않아 보안 강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보도에 박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헬기에서 내린 제주 경찰들이 전남 여수항으로 향합니다.

화물차에 숨어있던 중국인 불법 체류자와 알선책을 확인하고 현장에서 붙잡습니다.

추적하던 용의자들이 제주항을 떠나자 헬기로 여수까지 날아가 검거했습니다.

[김항년/ 제주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장 : "김항년/제주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장 화물선에 뒤에 적재함에 공간을 확보해서 거기에 (제주) 도외 이탈자를 은신시켜서 여객 화물선을 통해서 여수로 이탈시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제주에서도 총책 등 브로커 일당 4명을 추가로 검거해 모두 6명을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비자 없이 무사증으로 제주에 들어온 중국인 53살 추 모 씨에게 현금 600만 원을 받고 다른 지역으로 무단이탈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운반책인 43살 임 모 씨를 제외하고 모두 무사증으로 제주에 온 중국인 불법 체류자인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어떻게 제주항의 보안을 뚫고 여수항까지 갈 수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무사증으로 제주에 들어온 뒤 다른 지역으로 무단 이탈하다 경찰에 붙잡힌 불법 체류자는 최근 3년간 10명.

불법 체류자가 만 명이 넘는 상황에서 이 같은 사례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돼 보안 강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무단이탈 불법체류자 등 6명 검거…“보안 강화 시급”
    • 입력 2018.04.17 (06:49)
    • 수정 2018.04.17 (06:56)
    뉴스광장 1부
무단이탈 불법체류자 등 6명 검거…“보안 강화 시급”
[앵커]

화물차에 숨어 제주도를 몰래 빠져나간 중국인 불법체류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같은 사례가 얼마나 더 있을지 제대로 파악조차 되지 않아 보안 강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보도에 박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헬기에서 내린 제주 경찰들이 전남 여수항으로 향합니다.

화물차에 숨어있던 중국인 불법 체류자와 알선책을 확인하고 현장에서 붙잡습니다.

추적하던 용의자들이 제주항을 떠나자 헬기로 여수까지 날아가 검거했습니다.

[김항년/ 제주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장 : "김항년/제주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장 화물선에 뒤에 적재함에 공간을 확보해서 거기에 (제주) 도외 이탈자를 은신시켜서 여객 화물선을 통해서 여수로 이탈시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제주에서도 총책 등 브로커 일당 4명을 추가로 검거해 모두 6명을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비자 없이 무사증으로 제주에 들어온 중국인 53살 추 모 씨에게 현금 600만 원을 받고 다른 지역으로 무단이탈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운반책인 43살 임 모 씨를 제외하고 모두 무사증으로 제주에 온 중국인 불법 체류자인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어떻게 제주항의 보안을 뚫고 여수항까지 갈 수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무사증으로 제주에 들어온 뒤 다른 지역으로 무단 이탈하다 경찰에 붙잡힌 불법 체류자는 최근 3년간 10명.

불법 체류자가 만 명이 넘는 상황에서 이 같은 사례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돼 보안 강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