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민물 최고급’ 쏘가리…“대량양식 성공”
입력 2018.04.17 (06:51) | 수정 2018.04.17 (06:5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민물 최고급’ 쏘가리…“대량양식 성공”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쏘가리. 민물고기 가운데 대표적인 고급 어종이죠.

이 쏘가리는 환경에 특히 민감해 양식으로 키우지는 못하고 있었는데, 한 민간연구자가 20년 넘게 연구한 끝에 대량생산에 성공했습니다.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 큰 쏘가리들이 양식장 수조를 유유히 헤엄칩니다.

이곳에서 키우는 쏘가리만 2만여 마리.

서식 환경이 까다로워 양식이 되지 않는 어종으로 꼽혔지만, 처음으로 대량생산에 성공한 겁니다.

[김진규/한국쏘가리연구소장 : "2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어요. 그 사이는 사료전환도 있고, 또 온도변화나 여러가지 환경이나 모두 갖춰야 하니까요."]

1년 전만 해도 이곳 쏘가리들은 크기가 어른 손가락 정도에 불과했는데요.

지금은 이렇게 길이가 40cm가 넘는 것도 있습니다.

작은 물고기 등 살아있는 먹이만 먹는 습성에 맞춰 개발한 인공 비법 사료 덕분에, 대부분 쏘가리들이 빠른 속도로 성장한 겁니다.

각종 특수장비도 동원됐습니다.

수조 온도는 물론 산소 농도를 일정한 수준으로 맞추기 위한 장비가 쉴 틈 없이 가동되고 있습니다.

또 수조 물을 한 시간 마다 걸러내 수질도 1급수를 유지합니다.

이 덕분에 쏘가리는 건강하게 자라나 기생충이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손운목/경상대학교 의학과 교수 : "인체 감염을 일으키는 디스토마뿐만 아니라, 다른 물고기나 조류나 다른 동물 이 감염되는 그런 디스토마 유충도 전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맛잉어'라고 불릴 정도로 민물고기 가운데 최고급 어종 쏘가리.

대부분 중국산에 의존했던 현실에서, 국내 자체 양식산업에 첫걸음을 뗐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민물 최고급’ 쏘가리…“대량양식 성공”
    • 입력 2018.04.17 (06:51)
    • 수정 2018.04.17 (06:56)
    뉴스광장 1부
‘민물 최고급’ 쏘가리…“대량양식 성공”
[앵커]

쏘가리. 민물고기 가운데 대표적인 고급 어종이죠.

이 쏘가리는 환경에 특히 민감해 양식으로 키우지는 못하고 있었는데, 한 민간연구자가 20년 넘게 연구한 끝에 대량생산에 성공했습니다.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다 큰 쏘가리들이 양식장 수조를 유유히 헤엄칩니다.

이곳에서 키우는 쏘가리만 2만여 마리.

서식 환경이 까다로워 양식이 되지 않는 어종으로 꼽혔지만, 처음으로 대량생산에 성공한 겁니다.

[김진규/한국쏘가리연구소장 : "22년이라는 시간이 걸렸어요. 그 사이는 사료전환도 있고, 또 온도변화나 여러가지 환경이나 모두 갖춰야 하니까요."]

1년 전만 해도 이곳 쏘가리들은 크기가 어른 손가락 정도에 불과했는데요.

지금은 이렇게 길이가 40cm가 넘는 것도 있습니다.

작은 물고기 등 살아있는 먹이만 먹는 습성에 맞춰 개발한 인공 비법 사료 덕분에, 대부분 쏘가리들이 빠른 속도로 성장한 겁니다.

각종 특수장비도 동원됐습니다.

수조 온도는 물론 산소 농도를 일정한 수준으로 맞추기 위한 장비가 쉴 틈 없이 가동되고 있습니다.

또 수조 물을 한 시간 마다 걸러내 수질도 1급수를 유지합니다.

이 덕분에 쏘가리는 건강하게 자라나 기생충이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손운목/경상대학교 의학과 교수 : "인체 감염을 일으키는 디스토마뿐만 아니라, 다른 물고기나 조류나 다른 동물 이 감염되는 그런 디스토마 유충도 전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맛잉어'라고 불릴 정도로 민물고기 가운데 최고급 어종 쏘가리.

대부분 중국산에 의존했던 현실에서, 국내 자체 양식산업에 첫걸음을 뗐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