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유기견을 모델로…‘견공 조각상’ 등장 이유는?
입력 2018.04.17 (06:54) 수정 2018.04.17 (07:0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디지털 광장] 유기견을 모델로…‘견공 조각상’ 등장 이유는?
동영상영역 끝
스페인 바르셀로나 시내입니다.

거리 곳곳에서 바쁜 행인들과 강아지들의 호기심을 붙잡는 흰색 동상들!

거리 예술가의 깜짝 전시회 같지만 사실은 바르셀로나 시의회가 설치한 실물 크기의 견공 조각상입니다.

지난해 이 시에서만 1,400마리의 개들이 버려져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올랐는데요.

이런 유기견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시 의회 측이 동물 보호소에 머물고 있는 실제 유기견들을 모델로 20개의 조각상을 제작하고, 개들이 자주 버려지는 도심 공원과 가로수 인근에 설치했다고 합니다.

아울러 목줄에 달린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해당 조각상의 모델이 된 유기견의 입양 정보를 그 자리에서 알 수 있도록 했는데요.

유기견들에게 새 삶과 가족까지 찾아주려는 이 작은 조각상의 의미가 커다랗게 다가오네요.
  • [디지털 광장] 유기견을 모델로…‘견공 조각상’ 등장 이유는?
    • 입력 2018.04.17 (06:54)
    • 수정 2018.04.17 (07:02)
    뉴스광장 1부
[디지털 광장] 유기견을 모델로…‘견공 조각상’ 등장 이유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시내입니다.

거리 곳곳에서 바쁜 행인들과 강아지들의 호기심을 붙잡는 흰색 동상들!

거리 예술가의 깜짝 전시회 같지만 사실은 바르셀로나 시의회가 설치한 실물 크기의 견공 조각상입니다.

지난해 이 시에서만 1,400마리의 개들이 버려져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올랐는데요.

이런 유기견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시 의회 측이 동물 보호소에 머물고 있는 실제 유기견들을 모델로 20개의 조각상을 제작하고, 개들이 자주 버려지는 도심 공원과 가로수 인근에 설치했다고 합니다.

아울러 목줄에 달린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해당 조각상의 모델이 된 유기견의 입양 정보를 그 자리에서 알 수 있도록 했는데요.

유기견들에게 새 삶과 가족까지 찾아주려는 이 작은 조각상의 의미가 커다랗게 다가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