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데이터룸] 김경수가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김경수가 ‘드루킹’에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 김 의원이 보낸 기사 10건 중 2건은 분위기 변화 분명...댓글 흐름 분석 결과 매크로 프로그램을...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네..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지금 이곳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경수 “인사 추천 전달했으나 靑 거절…위협 발언 시달려”
입력 2018.04.17 (07:04) | 수정 2018.04.17 (07: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김경수 “인사 추천 전달했으나 靑 거절…위협 발언 시달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명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 파장이 이어지자, 연루설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어제 2차 기자회견을 열어 만남부터 청탁까지의 과정을 다시 설명했습니다.

야권은 자유한국당이 당론으로 특검법 발의를 정하는 등 총공세 기류입니다.

장덕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일명 '드루킹' 등 댓글 조작에 연루된 당원 2명을 제명한데 이어, 김경수 의원이 다시 회견을 자청해 드루킹 관련 의혹을 설명했습니다.

'드루킹' 김모 씨로부터 오사카 총영사 인사 추천을 받았고, 열린 인사 추천이란 점에서 이를 청와대에 전달했지만 기용이 어렵다는 답을 받았다고 김 의원은 밝혔습니다.

이후 김씨로부터 반 협박성 발언에 시달려 이를 청와대에 알렸다는 점도 공개했습니다.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의원 :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줄 수 있다, 이런 식의 위협, 반위협적인 발언들을 해서 황당하기도 하고..."]

청와대도 민정비서관이 김 씨가 추천한 인물을 만났지만, 부적합 인사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야권은 공세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도 댓글 조작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거듭 제기한데 이어.

[유승민/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본질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또 대선 이후에 이들과 문재인 후보 사이에 어떤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 입니다."]

검찰,경찰을 잇따라 방문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한국당은 나아가 특검 법안 발의를 당론으로 공식 채택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집권당 핵심 의원이 연루된 정황마저 구체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사건인 만큼 한 점의 의혹도 없이 그 진상이 명백하게 밝혀져야…"]

바른미래당과 평화당도 수사가 미진하다면 특검 도입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김경수 “인사 추천 전달했으나 靑 거절…위협 발언 시달려”
    • 입력 2018.04.17 (07:04)
    • 수정 2018.04.17 (07:50)
    뉴스광장
김경수 “인사 추천 전달했으나 靑 거절…위협 발언 시달려”
[앵커]

일명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 파장이 이어지자, 연루설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어제 2차 기자회견을 열어 만남부터 청탁까지의 과정을 다시 설명했습니다.

야권은 자유한국당이 당론으로 특검법 발의를 정하는 등 총공세 기류입니다.

장덕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일명 '드루킹' 등 댓글 조작에 연루된 당원 2명을 제명한데 이어, 김경수 의원이 다시 회견을 자청해 드루킹 관련 의혹을 설명했습니다.

'드루킹' 김모 씨로부터 오사카 총영사 인사 추천을 받았고, 열린 인사 추천이란 점에서 이를 청와대에 전달했지만 기용이 어렵다는 답을 받았다고 김 의원은 밝혔습니다.

이후 김씨로부터 반 협박성 발언에 시달려 이를 청와대에 알렸다는 점도 공개했습니다.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의원 :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줄 수 있다, 이런 식의 위협, 반위협적인 발언들을 해서 황당하기도 하고..."]

청와대도 민정비서관이 김 씨가 추천한 인물을 만났지만, 부적합 인사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야권은 공세 수위를 더 높였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도 댓글 조작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거듭 제기한데 이어.

[유승민/바른미래당 공동대표 : "본질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또 대선 이후에 이들과 문재인 후보 사이에 어떤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 입니다."]

검찰,경찰을 잇따라 방문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한국당은 나아가 특검 법안 발의를 당론으로 공식 채택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집권당 핵심 의원이 연루된 정황마저 구체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사건인 만큼 한 점의 의혹도 없이 그 진상이 명백하게 밝혀져야…"]

바른미래당과 평화당도 수사가 미진하다면 특검 도입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