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공화당 일부도 시리아 공습 비판…군 수뇌부 내일 의회로
입력 2018.04.17 (07:16) 수정 2018.04.17 (07:17) 국제
미 공화당 일부도 시리아 공습 비판…군 수뇌부 내일 의회로
'시리아 공습'을 놓고 미국의 여당인 공화당 일각에서도 비판적 목소리가 제기되는 등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임무가 완수됐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자화자찬에도 불구하고 시리아에 대한 장기적 전략 부재 논란과 함께 실효성과 절차상 하자에 대한 지적도 제기되면서다.

미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16일(현지시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공습은 시리아 지역에 대한 보다 폭넓은 전략이 결여된 '놓쳐버린 기회'"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같은 당 저스틴 아매쉬(미시간), 토마스 매시(켄터키) 하원의원은 이번 공습이 의회의 승인이 필요한 사안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전했다.

시리아 내 철군 문제를 둘러싸고도 혼선이 말끔하게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전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발언을 거론, "여러분께 확실히 말할 수 있는데, 시리아에 장기 주둔할 필요가 있다고 우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확신시켰다"고 말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 발언이 알려진 직후 반박 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시리아에서의) 미국의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 공습에도 시리아에서 가급적 조기에 철군시키겠다는 입장은 그대로라는 것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IS(이슬람국가)를 격퇴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여전히 현장에 군대가 가 있지만, 대통령은 이들을 집으로 데려오고 싶어한다.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백악관 NSC(국가안보회의) 회의에서 6개월 후 철군시킨다고 논의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시한을 갖고 있지는 않다"며 "임의적인 시간표에 따라 움직이는 게 아니라, (철군 시점은) IS를 격퇴하는 문제와 중동 지역 협력국들의 군사적, 재정적 책임감 제고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은 17일 의회를 방문, 상·하원에 각각 시리아 공습 관련 상황 보고를 하고 논란 불식에 나선다. 하원 보고는 오후 2시 30분, 상원 보고는 오후 4시 30분에 각각 잡혀 있다.

폴리티코는 "이번 의회 보고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시리아 공습과 관련해 여야 양쪽의 지적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미 공화당 일부도 시리아 공습 비판…군 수뇌부 내일 의회로
    • 입력 2018.04.17 (07:16)
    • 수정 2018.04.17 (07:17)
    국제
미 공화당 일부도 시리아 공습 비판…군 수뇌부 내일 의회로
'시리아 공습'을 놓고 미국의 여당인 공화당 일각에서도 비판적 목소리가 제기되는 등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임무가 완수됐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자화자찬에도 불구하고 시리아에 대한 장기적 전략 부재 논란과 함께 실효성과 절차상 하자에 대한 지적도 제기되면서다.

미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16일(현지시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공습은 시리아 지역에 대한 보다 폭넓은 전략이 결여된 '놓쳐버린 기회'"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같은 당 저스틴 아매쉬(미시간), 토마스 매시(켄터키) 하원의원은 이번 공습이 의회의 승인이 필요한 사안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전했다.

시리아 내 철군 문제를 둘러싸고도 혼선이 말끔하게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전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발언을 거론, "여러분께 확실히 말할 수 있는데, 시리아에 장기 주둔할 필요가 있다고 우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확신시켰다"고 말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 발언이 알려진 직후 반박 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시리아에서의) 미국의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 공습에도 시리아에서 가급적 조기에 철군시키겠다는 입장은 그대로라는 것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IS(이슬람국가)를 격퇴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여전히 현장에 군대가 가 있지만, 대통령은 이들을 집으로 데려오고 싶어한다.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백악관 NSC(국가안보회의) 회의에서 6개월 후 철군시킨다고 논의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시한을 갖고 있지는 않다"며 "임의적인 시간표에 따라 움직이는 게 아니라, (철군 시점은) IS를 격퇴하는 문제와 중동 지역 협력국들의 군사적, 재정적 책임감 제고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은 17일 의회를 방문, 상·하원에 각각 시리아 공습 관련 상황 보고를 하고 논란 불식에 나선다. 하원 보고는 오후 2시 30분, 상원 보고는 오후 4시 30분에 각각 잡혀 있다.

폴리티코는 "이번 의회 보고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시리아 공습과 관련해 여야 양쪽의 지적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