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4·19, 5·18도 지방공휴일 되나?…정부 입법절차 진행
입력 2018.04.17 (07:18) | 수정 2018.04.17 (07: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4·19, 5·18도 지방공휴일 되나?…정부 입법절차 진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얼마전 제주도의회에서 4.3 추념일을 지방공휴일로 공포했는데요,

이번엔 정부가 '지방공휴일' 제도를 도입하는 입법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홍화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 등을 이유로 정부가 지방 공휴일로 받아들이지 않았던 제주 4.3 추념일.

[고충홍/제주도의회 의장/지난달 20일 : "재석 의원 31명 중 찬성 31명으로 제78항(4·3 지방공휴일 지정 조례안 재의 요구안)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제주도의회는 재의결 끝에 지난달 지방 공휴일 조례안 지정을 처리했습니다.

지방공휴일 도입과 관련한 전국 시·도 건의와 법률안 발의가 잇따르자 정부가 지방공휴일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황범순/행정안전부 지방인사제도과장 : "국가 기념일 중에 해당 지역에 특별한 역사적 의의가 있는 날을 조례로 지정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였습니다."]

정부는 입법예고와 법제처 심사를 거쳐 안을 확정하고 국무회의 의결을 통해 상반기 안에 법안을 공포할 예정입니다.

법안이 도입되면 지자체가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협의해 조례로 공휴일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4.19혁명, 5.18 광주 민주화운동 등 지역별 유력 기념일이 지방 공휴일로 거론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지방공휴일은 지자체와 지자체 산하 공공기관에만 적용되고, 일반 기업체와 학교는 협의에 따라 휴일로 정할 수 있어 실효성에 대한 논란도 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4·19, 5·18도 지방공휴일 되나?…정부 입법절차 진행
    • 입력 2018.04.17 (07:18)
    • 수정 2018.04.17 (07:50)
    뉴스광장
4·19, 5·18도 지방공휴일 되나?…정부 입법절차 진행
[앵커]

얼마전 제주도의회에서 4.3 추념일을 지방공휴일로 공포했는데요,

이번엔 정부가 '지방공휴일' 제도를 도입하는 입법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홍화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 등을 이유로 정부가 지방 공휴일로 받아들이지 않았던 제주 4.3 추념일.

[고충홍/제주도의회 의장/지난달 20일 : "재석 의원 31명 중 찬성 31명으로 제78항(4·3 지방공휴일 지정 조례안 재의 요구안)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제주도의회는 재의결 끝에 지난달 지방 공휴일 조례안 지정을 처리했습니다.

지방공휴일 도입과 관련한 전국 시·도 건의와 법률안 발의가 잇따르자 정부가 지방공휴일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황범순/행정안전부 지방인사제도과장 : "국가 기념일 중에 해당 지역에 특별한 역사적 의의가 있는 날을 조례로 지정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였습니다."]

정부는 입법예고와 법제처 심사를 거쳐 안을 확정하고 국무회의 의결을 통해 상반기 안에 법안을 공포할 예정입니다.

법안이 도입되면 지자체가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협의해 조례로 공휴일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4.19혁명, 5.18 광주 민주화운동 등 지역별 유력 기념일이 지방 공휴일로 거론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지방공휴일은 지자체와 지자체 산하 공공기관에만 적용되고, 일반 기업체와 학교는 협의에 따라 휴일로 정할 수 있어 실효성에 대한 논란도 일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