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기내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도 전에 벌써 100만 돌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 전날 예매 100만 명 돌파 새 기록...완성도는 어떨까? 가 개봉한 25일 오전 9시 현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허위 입원·사고 조작…작년 보험사기 7천300억원 ‘역대 최고’
입력 2018.04.17 (08:04) | 수정 2018.04.17 (08:07) 인터넷 뉴스
허위 입원·사고 조작…작년 보험사기 7천300억원 ‘역대 최고’
보험사기를 저지르다 적발된 금액이 지난해 7천302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보다 1.6%, 117억 원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고 금액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가짜 환자나 사고 조작 등 보험사기와 관련해 적발된 인원이 8만 3천535명이라고 밝혔다. 전년보다 소폭 늘었다.

이 가운데 허위 입원이나 보험사고 내용 조작 등 허위·과다사고 관련한 사기가 전체의 73.2%, 5천345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자동차보험 피해과장도 7.4%, 54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7% 늘어 증가세가 가팔랐다. 금감원은 "과다 입원이나 피해를 과장하는 형태의 보험사기가 범죄행위라는 인식이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살인·자살·방화·고의충돌 등 고의로 사고를 유발하는 형태는 12.2%, 891억 원으로 전년 대비 26.7% 줄었다.

보험 종목으로 구분하면 손해보험 관련 보험사기가 전체 적발금액의 90%였고, 나머지가 생명보험이었다.

허위·과다 입원 유형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장기손해보험의 적발규모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반면 절반이 넘던 자동차보험 사기 비중은 블랙박스나 폐쇄회로(CC)TV 설치 등 사회적 감시망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43.9%까지 떨어졌다.

보험사기 적발자를 연령별로 보면 30∼50대는 소폭 줄었지만 20대와 60대 이상의 비중이 늘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68.7%, 여성은 31.3%였다.

직업별로 보면 병원 종사자와 정비업소 조사자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또 무직이나 일용직의 보험사기 비중은 14.1%에서 12.0%로 2.1%포인트 감소했다.
  • 허위 입원·사고 조작…작년 보험사기 7천300억원 ‘역대 최고’
    • 입력 2018.04.17 (08:04)
    • 수정 2018.04.17 (08:07)
    인터넷 뉴스
허위 입원·사고 조작…작년 보험사기 7천300억원 ‘역대 최고’
보험사기를 저지르다 적발된 금액이 지난해 7천302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보다 1.6%, 117억 원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고 금액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가짜 환자나 사고 조작 등 보험사기와 관련해 적발된 인원이 8만 3천535명이라고 밝혔다. 전년보다 소폭 늘었다.

이 가운데 허위 입원이나 보험사고 내용 조작 등 허위·과다사고 관련한 사기가 전체의 73.2%, 5천345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자동차보험 피해과장도 7.4%, 54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7% 늘어 증가세가 가팔랐다. 금감원은 "과다 입원이나 피해를 과장하는 형태의 보험사기가 범죄행위라는 인식이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살인·자살·방화·고의충돌 등 고의로 사고를 유발하는 형태는 12.2%, 891억 원으로 전년 대비 26.7% 줄었다.

보험 종목으로 구분하면 손해보험 관련 보험사기가 전체 적발금액의 90%였고, 나머지가 생명보험이었다.

허위·과다 입원 유형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장기손해보험의 적발규모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반면 절반이 넘던 자동차보험 사기 비중은 블랙박스나 폐쇄회로(CC)TV 설치 등 사회적 감시망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43.9%까지 떨어졌다.

보험사기 적발자를 연령별로 보면 30∼50대는 소폭 줄었지만 20대와 60대 이상의 비중이 늘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68.7%, 여성은 31.3%였다.

직업별로 보면 병원 종사자와 정비업소 조사자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또 무직이나 일용직의 보험사기 비중은 14.1%에서 12.0%로 2.1%포인트 감소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