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월호 4주기 정부 첫 영결·추도식…“잊지 않겠습니다”
입력 2018.04.17 (08:10) | 수정 2018.04.17 (08:53)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세월호 4주기 정부 첫 영결·추도식…“잊지 않겠습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는 304 명의 아까운 생명이 스러진 세월호 참사 4주기였습니다.

합동분향소가 있던 안산에서 처음으로 정부가 주관하는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처음으로 열린 정부 주관 합동 영결식.

희생자 304명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습니다.

유가족을 비롯한 시민 5천여 명이 참석해 그날의 아픔을 함께 기억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세월호 참사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남은 과제는 진상 규명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유가족들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을 당부했습니다.

[전명선/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소중한 생명과 대한민국을 침몰시킨 자들에 맞서 침몰한 대한민국을 인양하여 국가를 구조한 모든 국민을 위한 명예회복의 길이 되어야 합니다."]

1462일의 기다림 끝에 찾아 온 네 번 째 봄.

올해 영결식을 마지막으로 합동분향소는 철거되고 기억과 치유를 상징하는 희생자 추모공원 조성 사업이 시작됩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세월호 4주기 정부 첫 영결·추도식…“잊지 않겠습니다”
    • 입력 2018.04.17 (08:10)
    • 수정 2018.04.17 (08:53)
    아침뉴스타임
세월호 4주기 정부 첫 영결·추도식…“잊지 않겠습니다”
[앵커]

어제는 304 명의 아까운 생명이 스러진 세월호 참사 4주기였습니다.

합동분향소가 있던 안산에서 처음으로 정부가 주관하는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처음으로 열린 정부 주관 합동 영결식.

희생자 304명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습니다.

유가족을 비롯한 시민 5천여 명이 참석해 그날의 아픔을 함께 기억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세월호 참사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남은 과제는 진상 규명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유가족들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을 당부했습니다.

[전명선/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소중한 생명과 대한민국을 침몰시킨 자들에 맞서 침몰한 대한민국을 인양하여 국가를 구조한 모든 국민을 위한 명예회복의 길이 되어야 합니다."]

1462일의 기다림 끝에 찾아 온 네 번 째 봄.

올해 영결식을 마지막으로 합동분향소는 철거되고 기억과 치유를 상징하는 희생자 추모공원 조성 사업이 시작됩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