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연예수첩] ‘영화 같은 삶’, 원로배우 최은희 별세…향년 92세
입력 2018.04.17 (08:21) | 수정 2018.04.17 (08:25)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연예수첩] ‘영화 같은 삶’, 원로배우 최은희 별세…향년 92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은 연예계 소식을 알아보는 <연예수첩> 시간입니다.

이재성 아나운서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어제 4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의 추모행렬에 동참한 스타들의 소식 준비되어 있고요.

이 소식에 앞서, 한국영화계의 전설적 배우인 최은희 씨가 92세의 일기로 타계했다는 소식 먼저 만나보겠습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한 편의 영화 같은 삶을 살았던 원로 여배우 최은희 씨가 별세했습니다.

고인은 십여 년 전, 허리 수술을 받은 뒤 일주일에 세 번씩 신장투석을 받아왔다는데요.

어제도, 평소처럼 병원에 신장투석을 받으러 갔다 상태가 악화되어 숨을 거뒀다고 합니다.

1942년, 연극으로 데뷔한 고인은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와 ‘ 상록수’ 등에 출연하며 한국 영화의 전성기를 이끈 전설적인 배우인데요.

이후 1978년,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남편 신상옥 감독과 북한으로 납북됐다 8년 만에 탈출하면서 정말 영화 같은 삶을 살았죠.

[최은희/생전 인터뷰/2013년 8월 : "신 감독이 머리가 왜 좋으냐 하면, 그렇게 시나리오 쓰듯이 그렇게 다 (계획) 했어요. 그때까지 우리를 (북에서) 신임을 했으니까. 그걸 이용해서, 우리가 그걸 생각하면 약간 미안한 생각도 들지만, 근데 우리는 그게 자유가 없는데서 살 수가 없어, 한 시도 숨을 쉴 수가 없어요."]

고국으로 돌아온 뒤에도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오며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왔습니다.

출연작이 130여 편에 이를 정도로 영화와 평생을 함께해 온 故 최은희 씨.

[신정균 감독/故 최은희 아들 : "영화에 대한 열정도 많으셨기 때문에, 제가 어머니 생전에 좋은 작품 하나 찍는 거 보고 죽어야 되는데 했는데, 제가 그걸 못해드려서 마음이 많이 아프네요."]

영화계 큰 별이었던 故 최은희 씨,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연예수첩] ‘영화 같은 삶’, 원로배우 최은희 별세…향년 92세
    • 입력 2018.04.17 (08:21)
    • 수정 2018.04.17 (08:25)
    아침뉴스타임
[연예수첩] ‘영화 같은 삶’, 원로배우 최은희 별세…향년 92세
[앵커]

다음은 연예계 소식을 알아보는 <연예수첩> 시간입니다.

이재성 아나운서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어제 4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의 추모행렬에 동참한 스타들의 소식 준비되어 있고요.

이 소식에 앞서, 한국영화계의 전설적 배우인 최은희 씨가 92세의 일기로 타계했다는 소식 먼저 만나보겠습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한 편의 영화 같은 삶을 살았던 원로 여배우 최은희 씨가 별세했습니다.

고인은 십여 년 전, 허리 수술을 받은 뒤 일주일에 세 번씩 신장투석을 받아왔다는데요.

어제도, 평소처럼 병원에 신장투석을 받으러 갔다 상태가 악화되어 숨을 거뒀다고 합니다.

1942년, 연극으로 데뷔한 고인은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와 ‘ 상록수’ 등에 출연하며 한국 영화의 전성기를 이끈 전설적인 배우인데요.

이후 1978년,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남편 신상옥 감독과 북한으로 납북됐다 8년 만에 탈출하면서 정말 영화 같은 삶을 살았죠.

[최은희/생전 인터뷰/2013년 8월 : "신 감독이 머리가 왜 좋으냐 하면, 그렇게 시나리오 쓰듯이 그렇게 다 (계획) 했어요. 그때까지 우리를 (북에서) 신임을 했으니까. 그걸 이용해서, 우리가 그걸 생각하면 약간 미안한 생각도 들지만, 근데 우리는 그게 자유가 없는데서 살 수가 없어, 한 시도 숨을 쉴 수가 없어요."]

고국으로 돌아온 뒤에도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오며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왔습니다.

출연작이 130여 편에 이를 정도로 영화와 평생을 함께해 온 故 최은희 씨.

[신정균 감독/故 최은희 아들 : "영화에 대한 열정도 많으셨기 때문에, 제가 어머니 생전에 좋은 작품 하나 찍는 거 보고 죽어야 되는데 했는데, 제가 그걸 못해드려서 마음이 많이 아프네요."]

영화계 큰 별이었던 故 최은희 씨,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