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조현민 “월급서 5억 까든가!”…‘갑질’ 반말에 협박까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주택대출 금리 줄줄이 인상…잔액기준 최고 4.67%
입력 2018.04.17 (08:28) | 수정 2018.04.17 (08:46) 인터넷 뉴스
주택대출 금리 줄줄이 인상…잔액기준 최고 4.67%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상승하면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줄줄이 올랐다.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전날에 견줘 0.03%포인트 상승했다.

국민은행은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를 3.44∼4.64%에서 이날 3.47∼4.67%로 올렸다.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3.05∼4.40%에서 3.08∼4.43%로, 우리은행 역시 3.15∼4.15%에서 3.18∼4.18%로 각각 인상했다.

농협은행은 2.88∼4.50%인 금리를 2.91%∼4.53%로 상향 조정했다. 5대 시중은행 중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가 2%인 것은 농협은행이 유일하다.

금융채를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만 3.038∼4.238%에서 3.036%∼4.236%로 0.002%p 내렸다. 하나은행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최저·최고 금리를 금융채 6개월물과 연동하기 때문에 코픽스 변동 폭과 상품의 금리 변동 폭이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날 시중은행의 주담대 금리 인상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3월 잔액기준 코픽스가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1.78%로 전달보다 0.03%p 올랐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 지난해 9월에 견줘 0.19%p 올랐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도 전날보다 0.05%p 상승해 은행권에서 이와 연동한 주담대 금리도 덩달아 올랐다.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농협은행 등은 코픽스 상승분만큼 금리가 인상됐다. 다만 기준이 다른 하나은행의 금리는 내렸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저금리 시절에는 잔액기준보다 낮았으나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서 지난해 12월 기준부터 잔액기준을 웃돌아 신규취급액 코픽스를 기준으로 대출받은 사람들의 이자 부담이 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주택대출 금리 줄줄이 인상…잔액기준 최고 4.67%
    • 입력 2018.04.17 (08:28)
    • 수정 2018.04.17 (08:46)
    인터넷 뉴스
주택대출 금리 줄줄이 인상…잔액기준 최고 4.67%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상승하면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줄줄이 올랐다.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전날에 견줘 0.03%포인트 상승했다.

국민은행은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를 3.44∼4.64%에서 이날 3.47∼4.67%로 올렸다.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3.05∼4.40%에서 3.08∼4.43%로, 우리은행 역시 3.15∼4.15%에서 3.18∼4.18%로 각각 인상했다.

농협은행은 2.88∼4.50%인 금리를 2.91%∼4.53%로 상향 조정했다. 5대 시중은행 중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가 2%인 것은 농협은행이 유일하다.

금융채를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만 3.038∼4.238%에서 3.036%∼4.236%로 0.002%p 내렸다. 하나은행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최저·최고 금리를 금융채 6개월물과 연동하기 때문에 코픽스 변동 폭과 상품의 금리 변동 폭이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날 시중은행의 주담대 금리 인상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3월 잔액기준 코픽스가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1.78%로 전달보다 0.03%p 올랐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 지난해 9월에 견줘 0.19%p 올랐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도 전날보다 0.05%p 상승해 은행권에서 이와 연동한 주담대 금리도 덩달아 올랐다.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농협은행 등은 코픽스 상승분만큼 금리가 인상됐다. 다만 기준이 다른 하나은행의 금리는 내렸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저금리 시절에는 잔액기준보다 낮았으나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서 지난해 12월 기준부터 잔액기준을 웃돌아 신규취급액 코픽스를 기준으로 대출받은 사람들의 이자 부담이 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