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연예수첩] 내가 원조! ‘스타들의 별별 저작권’
입력 2018.04.17 (08:25) | 수정 2018.04.17 (08:37)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연예수첩] 내가 원조! ‘스타들의 별별 저작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조 섹시 퀸, 원조 꽃미남 등 '원조'라는 단어가 붙으면 왠지 더 대단해 보이죠?

연예계에도 "사실 이건 내가 원조!"라고 외치는 스타들이 있는데요.

과연 어떤 스타들인지~

지금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지난 10일, 예쁜 둘째 공주님을 품에 안은 배우 배용준 씨!

드라마 '겨울연가' 한편으로 일본 전역을 열광시킨 한류 스타의 원조인데요.

당시 배용준 씨의 바람머리와 머플러는 엄청난 유행이었죠?

이런 배용준 씨에게 자신이 원조라고 주장하는 스타가 나타났으니~ 바로, 개그맨 장동민 씨!

대체 무슨 이유일까요?

[장동민 : "KBS 시상식이 크리스마스 때였어요. 제가 저렇게 그때 머리가 길어서 안경을 쓰고 머리를 묶었어요. 그리고 검은 정장을 입었어요. 근데 타 방송 시상식이 12월 31일이었거든요."]

[유재석 : "근데요?"]

[장동민 : "그때 배용준 씨가 저렇게 (똑같이) 하고 나온 거예요. 1월 1일 됐는데 제가 정말 세상에 있는 욕은 다 먹었어요. '너 왜 배용준 따라 했어?'(라고.) (내가) 일주일 먼저 했는데!"]

우연의 일치로 비슷하게 차려입었던 것뿐인데~ 장동민 씨 정말 억울했겠어요!

방정맞은 행동과 말투로, 일명 '깝권'이라는 별명을 얻은 가수 조권 씨에게도 자신이 원조라고 외치는 적수가 등장했습니다!

떠오르는 흥 부자, 뮤지컬 배우 김호영 씬데요.

[김호영 : "제가 어느 날 TV를 보는데 조권 씨가 나와서 '까부는' 모습을 보고 제가 '저건 뭐지? 내가 먼저인데! 너 좀 두고 보자!' (이랬죠.)"]

조권 씨가 까부는 캐릭터로 뜨기 전부터, 뮤지컬계 '까불이'로 유명했다는 김호영 씨!

원조를 가리기 위해 조권 씨와 노래 대결을 펼쳤는데요~

[김호영 : "♬ 날 봐 잘 봐 내 사랑을 배신 마 와와 봐봐 이번이 마지막 ♬"]

[조권 : "♬ 뭣 하러 뭣 하러 떠나 날 뭣 하러 뭣 하러 버려 이제 잔소리 말고 내게로 다시 와 줘 와 줘~!!!!! ♬"]

바닥 쓸기부터 털기 춤까지! 이른바 ‘깝 댄스’로 무대를 완전히 뒤집어놓은 두 사람!

과연 승자는 누굴까요?

[남궁민 : "조권 씨가 11대 2로 승리하셨습니다."]

[김호영 : "나이는 못 따라가겠네요. 제가 아무래도 서른 중반을 넘겼고 이제 권이 씨가 20대 후반을 달리고 있는데 역시 체력은 못 당하겠습니다. 권이 씨 짱이에요~"]

진짜 원조가 누구든 간에 두 분 덕분에 크게 웃었네요~

그런가 하면, 유행어에서 원조를 외치는 스타들도 있습니다.

지난해, 인터넷을 휩쓴 최고의 유행어로 손꼽힌 이 말!

[이다민 : "내 마음속에 저장~"]

[써니 : "내 마음속에 저장~"]

이 유행어를 만든 스타, 누굴까요?

지난달 가요계에 컴백하자마자 음악 방송 1위를 휩쓴 대세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박지훈 씬데요.

어떻게 하다가 "내 마음속에 저장~"을 만들게 된 건가요?

[박지훈 : "그냥 있다가 문득 (저장이란) 단어가 생각났어요. 이 단어를 어떻게 쓸 수 있을까 생각을 하다가 만들었어요. 어떻게 하다가 손동작도 이렇게 만들게 됐고..."]

그럼 이쯤에서~ 오리지널 버전 안 보고 넘어갈 수 없겠죠~

[박지훈 : "내 마음속에 저장~"]

역시 원조답게 무척 상큼하네요~

유행어 원조는 나! 라고 밝힌 또 다른 스타, 가수 헨리 씹니다!

[헨리 : "저 유행어 하나 만들었어요. 근데 다들 잘 몰라요."]

[유재석 : "그럼 유행어가 아니잖아요...?"]

[헨리 : "아니, 제가 만들었다는 걸 몰라요."]

[유재석 : "뭔데요, 뭔데요?"]

[헨리 : "뭔지 1도 모르겠습니다. 제가 먼저 사용했어요. 어린애들 문자 쓸 때 다 이렇게 '1도 모르겠어, 1도'(라고 해요.) 그거 써봤죠, 다들? 맞죠?"]

군 생활을 체험하는 예능 프로그램 출연 당시, 무심코 적었던 말이 전국적으로 퍼지게 된 건데요.

지금은 많은 이들이 활용하고 있지만, 원작자를 몰라줘 속상하다는 헨리 씨!

오늘 방송 보신 분들은 이제 다 아실 거예요~

한편, 조금은 황당한 이유로 원조를 주장하는 스타도 있는데요.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류승룡 씨! 그가 처음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바로~

[김보성 : "의리!"]

배우 김보성 씨의 트레이드마크인 이 ‘의리’가 원래는 류승룡 씨 거라고요?

[류승룡 : "<별순검>이라는 드라마가 있어요. 거기서 강승주 경무관 나'으리'. <광해> 때 도승지 나'으리'. <(최종병기) 활>에서 활 쏘'으리'. 진짜예요!"]

[지숙 : "김보성 씨~ 원조 여기 계셨어요."]

[류승룡 : "우리 김보성 선배님 요즘 잘 보고 있고요. 이제 좀 연기를 통해서 봤으면 좋겠어요. 스크린에서 같이 만나요~"]

두 ‘의리’파들의 만남이 성사되길 기대해보겠습니다!

분명 처음으로 시작했다는 건 대단한 일인데요.

하지만 그보다도, 언제나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주려는 스타들의 노력이 더 멋집니다!

지금까지 <연예수첩>의 이재성이었습니다.
  • [연예수첩] 내가 원조! ‘스타들의 별별 저작권’
    • 입력 2018.04.17 (08:25)
    • 수정 2018.04.17 (08:37)
    아침뉴스타임
[연예수첩] 내가 원조! ‘스타들의 별별 저작권’
[앵커]

원조 섹시 퀸, 원조 꽃미남 등 '원조'라는 단어가 붙으면 왠지 더 대단해 보이죠?

연예계에도 "사실 이건 내가 원조!"라고 외치는 스타들이 있는데요.

과연 어떤 스타들인지~

지금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지난 10일, 예쁜 둘째 공주님을 품에 안은 배우 배용준 씨!

드라마 '겨울연가' 한편으로 일본 전역을 열광시킨 한류 스타의 원조인데요.

당시 배용준 씨의 바람머리와 머플러는 엄청난 유행이었죠?

이런 배용준 씨에게 자신이 원조라고 주장하는 스타가 나타났으니~ 바로, 개그맨 장동민 씨!

대체 무슨 이유일까요?

[장동민 : "KBS 시상식이 크리스마스 때였어요. 제가 저렇게 그때 머리가 길어서 안경을 쓰고 머리를 묶었어요. 그리고 검은 정장을 입었어요. 근데 타 방송 시상식이 12월 31일이었거든요."]

[유재석 : "근데요?"]

[장동민 : "그때 배용준 씨가 저렇게 (똑같이) 하고 나온 거예요. 1월 1일 됐는데 제가 정말 세상에 있는 욕은 다 먹었어요. '너 왜 배용준 따라 했어?'(라고.) (내가) 일주일 먼저 했는데!"]

우연의 일치로 비슷하게 차려입었던 것뿐인데~ 장동민 씨 정말 억울했겠어요!

방정맞은 행동과 말투로, 일명 '깝권'이라는 별명을 얻은 가수 조권 씨에게도 자신이 원조라고 외치는 적수가 등장했습니다!

떠오르는 흥 부자, 뮤지컬 배우 김호영 씬데요.

[김호영 : "제가 어느 날 TV를 보는데 조권 씨가 나와서 '까부는' 모습을 보고 제가 '저건 뭐지? 내가 먼저인데! 너 좀 두고 보자!' (이랬죠.)"]

조권 씨가 까부는 캐릭터로 뜨기 전부터, 뮤지컬계 '까불이'로 유명했다는 김호영 씨!

원조를 가리기 위해 조권 씨와 노래 대결을 펼쳤는데요~

[김호영 : "♬ 날 봐 잘 봐 내 사랑을 배신 마 와와 봐봐 이번이 마지막 ♬"]

[조권 : "♬ 뭣 하러 뭣 하러 떠나 날 뭣 하러 뭣 하러 버려 이제 잔소리 말고 내게로 다시 와 줘 와 줘~!!!!! ♬"]

바닥 쓸기부터 털기 춤까지! 이른바 ‘깝 댄스’로 무대를 완전히 뒤집어놓은 두 사람!

과연 승자는 누굴까요?

[남궁민 : "조권 씨가 11대 2로 승리하셨습니다."]

[김호영 : "나이는 못 따라가겠네요. 제가 아무래도 서른 중반을 넘겼고 이제 권이 씨가 20대 후반을 달리고 있는데 역시 체력은 못 당하겠습니다. 권이 씨 짱이에요~"]

진짜 원조가 누구든 간에 두 분 덕분에 크게 웃었네요~

그런가 하면, 유행어에서 원조를 외치는 스타들도 있습니다.

지난해, 인터넷을 휩쓴 최고의 유행어로 손꼽힌 이 말!

[이다민 : "내 마음속에 저장~"]

[써니 : "내 마음속에 저장~"]

이 유행어를 만든 스타, 누굴까요?

지난달 가요계에 컴백하자마자 음악 방송 1위를 휩쓴 대세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박지훈 씬데요.

어떻게 하다가 "내 마음속에 저장~"을 만들게 된 건가요?

[박지훈 : "그냥 있다가 문득 (저장이란) 단어가 생각났어요. 이 단어를 어떻게 쓸 수 있을까 생각을 하다가 만들었어요. 어떻게 하다가 손동작도 이렇게 만들게 됐고..."]

그럼 이쯤에서~ 오리지널 버전 안 보고 넘어갈 수 없겠죠~

[박지훈 : "내 마음속에 저장~"]

역시 원조답게 무척 상큼하네요~

유행어 원조는 나! 라고 밝힌 또 다른 스타, 가수 헨리 씹니다!

[헨리 : "저 유행어 하나 만들었어요. 근데 다들 잘 몰라요."]

[유재석 : "그럼 유행어가 아니잖아요...?"]

[헨리 : "아니, 제가 만들었다는 걸 몰라요."]

[유재석 : "뭔데요, 뭔데요?"]

[헨리 : "뭔지 1도 모르겠습니다. 제가 먼저 사용했어요. 어린애들 문자 쓸 때 다 이렇게 '1도 모르겠어, 1도'(라고 해요.) 그거 써봤죠, 다들? 맞죠?"]

군 생활을 체험하는 예능 프로그램 출연 당시, 무심코 적었던 말이 전국적으로 퍼지게 된 건데요.

지금은 많은 이들이 활용하고 있지만, 원작자를 몰라줘 속상하다는 헨리 씨!

오늘 방송 보신 분들은 이제 다 아실 거예요~

한편, 조금은 황당한 이유로 원조를 주장하는 스타도 있는데요.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류승룡 씨! 그가 처음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바로~

[김보성 : "의리!"]

배우 김보성 씨의 트레이드마크인 이 ‘의리’가 원래는 류승룡 씨 거라고요?

[류승룡 : "<별순검>이라는 드라마가 있어요. 거기서 강승주 경무관 나'으리'. <광해> 때 도승지 나'으리'. <(최종병기) 활>에서 활 쏘'으리'. 진짜예요!"]

[지숙 : "김보성 씨~ 원조 여기 계셨어요."]

[류승룡 : "우리 김보성 선배님 요즘 잘 보고 있고요. 이제 좀 연기를 통해서 봤으면 좋겠어요. 스크린에서 같이 만나요~"]

두 ‘의리’파들의 만남이 성사되길 기대해보겠습니다!

분명 처음으로 시작했다는 건 대단한 일인데요.

하지만 그보다도, 언제나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주려는 스타들의 노력이 더 멋집니다!

지금까지 <연예수첩>의 이재성이었습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