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조현민 “월급서 5억 까든가!”…‘갑질’ 반말에 협박까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5G 주파수 경매 6월 시작…예상 입찰가 ‘3조 원’
입력 2018.04.17 (08:28) | 수정 2018.04.17 (08:45) 인터넷 뉴스
5G 주파수 경매 6월 시작…예상 입찰가 ‘3조 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공청회를 열고 주파수 경매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다음 달 할당 공고를 거쳐 6월 주파수 경매를 진행한다.

19일 공개되는 경매안에는 경매 대상과 방식, 일정 등이 담긴다. 경매 대상은 3.5㎓(3,400~3,700㎒)와 28㎓(26.5∼29.5㎓) 대역이다. 이 중 관심을 끄는 것은 전국망 용도인 3.5㎓ 대역이다. 애초 3.5㎓ 대역의 공급 폭은 300㎒로 예상됐지만, 이보다 20㎒ 적은 280㎒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업계에서는 5G 주파수 입찰가가 역대 최대인 3조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매 방식에 따라 금액은 더 올라갈 수 있다. 정부가 설정하는 '경매 시작 가격'이 높을 수록 낙찰가는 더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또 이른바 '무기명 블록 방식'으로 경매가 이뤄지면 경쟁은 더 치열해질 수 있다.

무기명 블록 방식은 블록을 좀 더 잘게 쪼개 파는 방식이다. 사업자는 블록을 원하는 대로 구성해 주파수를 확보할 수 있다. 상품 구성이 복잡해지는만큼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최종 낙찰가가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

최근 5G 주파수 경매를 진행한 영국은 전체 150㎒ 대역을 5㎒씩 30개로 나눠 경매에 부쳤다. 경매 시작가는 5㎒당 100만 파운드(한화 15억 원)씩 450억 원으로 출발했지만, 최종 낙찰가는 이보다 38배 많은 1조7천188억 원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5G 주파수 경매 6월 시작…예상 입찰가 ‘3조 원’
    • 입력 2018.04.17 (08:28)
    • 수정 2018.04.17 (08:45)
    인터넷 뉴스
5G 주파수 경매 6월 시작…예상 입찰가 ‘3조 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공청회를 열고 주파수 경매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다음 달 할당 공고를 거쳐 6월 주파수 경매를 진행한다.

19일 공개되는 경매안에는 경매 대상과 방식, 일정 등이 담긴다. 경매 대상은 3.5㎓(3,400~3,700㎒)와 28㎓(26.5∼29.5㎓) 대역이다. 이 중 관심을 끄는 것은 전국망 용도인 3.5㎓ 대역이다. 애초 3.5㎓ 대역의 공급 폭은 300㎒로 예상됐지만, 이보다 20㎒ 적은 280㎒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업계에서는 5G 주파수 입찰가가 역대 최대인 3조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매 방식에 따라 금액은 더 올라갈 수 있다. 정부가 설정하는 '경매 시작 가격'이 높을 수록 낙찰가는 더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또 이른바 '무기명 블록 방식'으로 경매가 이뤄지면 경쟁은 더 치열해질 수 있다.

무기명 블록 방식은 블록을 좀 더 잘게 쪼개 파는 방식이다. 사업자는 블록을 원하는 대로 구성해 주파수를 확보할 수 있다. 상품 구성이 복잡해지는만큼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최종 낙찰가가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

최근 5G 주파수 경매를 진행한 영국은 전체 150㎒ 대역을 5㎒씩 30개로 나눠 경매에 부쳤다. 경매 시작가는 5㎒당 100만 파운드(한화 15억 원)씩 450억 원으로 출발했지만, 최종 낙찰가는 이보다 38배 많은 1조7천188억 원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