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공동선언문 전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전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속보] 남북, 올해 종전 선언…“완전한 비핵화”
[속보] 남북, 올해 종전 선언…“완전한 비핵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안에 종전을 선언하기로 했습니다. 한겨레를 남북으로 갈라놓은 한국전쟁 정전 협정이 체결된 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갑질’ 조현민 대기발령…불법 등기임원 논란도
입력 2018.04.17 (09:32) | 수정 2018.04.17 (09:36)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갑질’ 조현민 대기발령…불법 등기임원 논란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한항공이 잇따른 '갑질' 논란으로 공분을 사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해 결국 대기발령 조치를 했습니다.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진에어 등기임원으로 불법 재직했었다는 사실도 추가로 드러나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른바 '갑질' 파문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업무에서 배제됐습니다.

대한항공은 일단 조 전무를 본사 대기발령 조치하며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광고회사 직원에게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나온 지 5일만에 이뤄진 조치로 조 전무의 사과 이메일에도 불구하고 비판 여론이 커진 데 따른 것입니다.

폭행 여부를 가리기 위한 경찰 조사도 계속됐습니다.

경찰은 당시 광고회사 직원들을 불러 물컵을 던진 방향 등 상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폭행 의도가 인정되면 정식으로 조 전무를 소환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조 전무가 한때 진에어에 등기임원으로 불법 재직했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외국인은 국적 항공사의 등기임원이 될 수 없는데,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2010년부터 6년 동안 진에어 이사를 지낸 겁니다.

[성태윤/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 "3세 경영인의 경우에는 시장에서 충분히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주요 의사 결정에 참여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기업 내부적으로 통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국토교통부는 면허 결격 사유는 맞지만 과거의 일로 면허 취소를 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갑질’ 조현민 대기발령…불법 등기임원 논란도
    • 입력 2018.04.17 (09:32)
    • 수정 2018.04.17 (09:36)
    930뉴스
‘갑질’ 조현민 대기발령…불법 등기임원 논란도
[앵커]

대한항공이 잇따른 '갑질' 논란으로 공분을 사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해 결국 대기발령 조치를 했습니다.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진에어 등기임원으로 불법 재직했었다는 사실도 추가로 드러나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른바 '갑질' 파문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업무에서 배제됐습니다.

대한항공은 일단 조 전무를 본사 대기발령 조치하며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광고회사 직원에게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나온 지 5일만에 이뤄진 조치로 조 전무의 사과 이메일에도 불구하고 비판 여론이 커진 데 따른 것입니다.

폭행 여부를 가리기 위한 경찰 조사도 계속됐습니다.

경찰은 당시 광고회사 직원들을 불러 물컵을 던진 방향 등 상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폭행 의도가 인정되면 정식으로 조 전무를 소환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조 전무가 한때 진에어에 등기임원으로 불법 재직했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외국인은 국적 항공사의 등기임원이 될 수 없는데,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2010년부터 6년 동안 진에어 이사를 지낸 겁니다.

[성태윤/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 "3세 경영인의 경우에는 시장에서 충분히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주요 의사 결정에 참여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기업 내부적으로 통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국토교통부는 면허 결격 사유는 맞지만 과거의 일로 면허 취소를 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