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세월호 4주기 정부 첫 영결·추도식…“잊지 않겠습니다”
입력 2018.04.17 (09:35) | 수정 2018.04.17 (09:38)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세월호 4주기 정부 첫 영결·추도식…“잊지 않겠습니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는 304 명의 아까운 생명이 스러진 세월호 참사 4주기였습니다.

합동분향소가 있던 안산에서 처음으로 정부가 주관하는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처음으로 열린 정부 주관 합동 영결식.

희생자 304명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습니다.

유가족을 비롯한 시민 5천여 명이 참석해 그날의 아픔을 함께 기억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세월호 참사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남은 과제는 진상 규명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유가족들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을 당부했습니다.

[전명선/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소중한 생명과 대한민국을 침몰시킨 자들에 맞서 침몰한 대한민국을 인양하여 국가를 구조한 모든 국민을 위한 명예회복의 길이 되어야 합니다."]

1462일의 기다림 끝에 찾아 온 네 번 째 봄.

올해 영결식을 마지막으로 합동분향소는 철거되고 기억과 치유를 상징하는 희생자 추모공원 조성 사업이 시작됩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세월호 4주기 정부 첫 영결·추도식…“잊지 않겠습니다”
    • 입력 2018.04.17 (09:35)
    • 수정 2018.04.17 (09:38)
    930뉴스
세월호 4주기 정부 첫 영결·추도식…“잊지 않겠습니다”
[앵커]

어제는 304 명의 아까운 생명이 스러진 세월호 참사 4주기였습니다.

합동분향소가 있던 안산에서 처음으로 정부가 주관하는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참사 4년 만에 처음으로 열린 정부 주관 합동 영결식.

희생자 304명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습니다.

유가족을 비롯한 시민 5천여 명이 참석해 그날의 아픔을 함께 기억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등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세월호 참사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남은 과제는 진상 규명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유가족들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을 당부했습니다.

[전명선/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소중한 생명과 대한민국을 침몰시킨 자들에 맞서 침몰한 대한민국을 인양하여 국가를 구조한 모든 국민을 위한 명예회복의 길이 되어야 합니다."]

1462일의 기다림 끝에 찾아 온 네 번 째 봄.

올해 영결식을 마지막으로 합동분향소는 철거되고 기억과 치유를 상징하는 희생자 추모공원 조성 사업이 시작됩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