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응급환자 6명중 1명 ‘음주상태’…응급실 체류시간 길어져”
입력 2018.04.17 (09:38) 수정 2018.04.17 (09:41) 인터넷 뉴스
“응급환자 6명중 1명 ‘음주상태’…응급실 체류시간 길어져”
응급환자 6명 중 1명은 음주 상태며, 이럴 경우 응급실 체류 시간이 길어져 다른 환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동탄성심병원 공동 연구팀은 국내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은 9만 5천807명을 대상으로 음주 여부와 이에 따른 체류시간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를 보면 응급실 환자 중 술에 취한 경우가 17%(1만 6천249명)를 차지했다. 응급실 환자 6명 중 1명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사고를 당해 응급실을 찾는 셈이다.

문제는 이렇게 술에 취한 상태에서 사고를 당해 응급실을 찾게 되면 술을 마시지 않은 환자보다 응급실 체류시간이 길어진다는 점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음주 환자의 평균 응급실 체류시간이 119분으로 비음주 환자의 94분보다 27%(25분) 더 긴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팀은 이처럼 음주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손상 자체를 추가로 일으킬 위험이 커지는 데다 환자들이 몰리는 응급실에서 체류시간이 길어짐으로써 결과적으로 다른 응급환자들이 치료받을 기회가 줄어드는 등 응급실에 미치는 부담이 커진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런 경향은 음주 교통사고로 응급실을 찾은 경우에 가장 두드러졌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박정호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환자가 술에 취해 있으면 경증 손상일지라도 상태를 평가하고 처치하는데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면서 "환자 평가가 제대로 안 될 경우 영상의학검사나 혈액검사처럼 더 비싸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검사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신상도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도 "환자가 술에서 깨지 않아 중증도가 과추정되면 결국은 의료비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응급실 과밀화 측면에서 볼 때 지금까지는 음주 환자의 응급실 방문이 과소평가된 측면이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재평가와 함께 대안 마련을 위한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응급환자 6명중 1명 ‘음주상태’…응급실 체류시간 길어져”
    • 입력 2018.04.17 (09:38)
    • 수정 2018.04.17 (09:41)
    인터넷 뉴스
“응급환자 6명중 1명 ‘음주상태’…응급실 체류시간 길어져”
응급환자 6명 중 1명은 음주 상태며, 이럴 경우 응급실 체류 시간이 길어져 다른 환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동탄성심병원 공동 연구팀은 국내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은 9만 5천807명을 대상으로 음주 여부와 이에 따른 체류시간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를 보면 응급실 환자 중 술에 취한 경우가 17%(1만 6천249명)를 차지했다. 응급실 환자 6명 중 1명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사고를 당해 응급실을 찾는 셈이다.

문제는 이렇게 술에 취한 상태에서 사고를 당해 응급실을 찾게 되면 술을 마시지 않은 환자보다 응급실 체류시간이 길어진다는 점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음주 환자의 평균 응급실 체류시간이 119분으로 비음주 환자의 94분보다 27%(25분) 더 긴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팀은 이처럼 음주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손상 자체를 추가로 일으킬 위험이 커지는 데다 환자들이 몰리는 응급실에서 체류시간이 길어짐으로써 결과적으로 다른 응급환자들이 치료받을 기회가 줄어드는 등 응급실에 미치는 부담이 커진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런 경향은 음주 교통사고로 응급실을 찾은 경우에 가장 두드러졌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박정호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환자가 술에 취해 있으면 경증 손상일지라도 상태를 평가하고 처치하는데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면서 "환자 평가가 제대로 안 될 경우 영상의학검사나 혈액검사처럼 더 비싸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검사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신상도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도 "환자가 술에서 깨지 않아 중증도가 과추정되면 결국은 의료비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응급실 과밀화 측면에서 볼 때 지금까지는 음주 환자의 응급실 방문이 과소평가된 측면이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재평가와 함께 대안 마련을 위한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