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기내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 전날 예매 100만 명 돌파 새 기록...완성도는 어떨까? 가 개봉한 25일 오전 9시 현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제선 유류할증료 다시 올라…다음달 최고 5만 6천원
입력 2018.04.17 (09:42) | 수정 2018.04.17 (09:44) 인터넷 뉴스
국제선 유류할증료 다시 올라…다음달 최고 5만 6천원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한 달 만에 다시 오른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4단계에서 5단계로 이번 달보다 한 단계 상승한다. 이에 따라 다음 달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에는 이동거리에 따라 편도 기준 최고 5만 6천100원의 유류할증료가 추가로 붙는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지난해 5∼9월 0단계를 유지해 부과되지 않다가 지난해 10∼12월 매달 한 단계씩 올랐고, 올해 2∼3월에도 모두 올라 5단계까지 갔다. 그러다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이번 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전달보다 1단계 내린 4단계가 적용돼 현재 최고 4만 6천200원이 부과되고 있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며, 그 이하면 받지 않는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멀리 가는 여행객이 더 많은 금액을 내는 '거리 비례 구간제' 방식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1만 마일 이상까지 총 10단계로 구분해 최저 7천700원부터 최고 5만 8천3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부과한다. 다만, 대한항공은 현재 10단계에 해당하는 1만 마일 이상 노선이 없어 실제 부과되는 최대 유류할증료는 5만 6천100원(9단계)이다. 대한항공의 최장거리 노선은 인천∼애틀랜타(7천153마일) 구간이다.

아시아나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5천 마일 이상 등 총 9단계로 나뉘어 8천800원부터 최고 4만 9천5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붙인다.

한편,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3개월 연속 동결돼 이번 달과 같은 4천400원을 받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제선 유류할증료 다시 올라…다음달 최고 5만 6천원
    • 입력 2018.04.17 (09:42)
    • 수정 2018.04.17 (09:44)
    인터넷 뉴스
국제선 유류할증료 다시 올라…다음달 최고 5만 6천원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한 달 만에 다시 오른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4단계에서 5단계로 이번 달보다 한 단계 상승한다. 이에 따라 다음 달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에는 이동거리에 따라 편도 기준 최고 5만 6천100원의 유류할증료가 추가로 붙는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지난해 5∼9월 0단계를 유지해 부과되지 않다가 지난해 10∼12월 매달 한 단계씩 올랐고, 올해 2∼3월에도 모두 올라 5단계까지 갔다. 그러다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이번 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전달보다 1단계 내린 4단계가 적용돼 현재 최고 4만 6천200원이 부과되고 있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이 갤런당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하며, 그 이하면 받지 않는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멀리 가는 여행객이 더 많은 금액을 내는 '거리 비례 구간제' 방식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1만 마일 이상까지 총 10단계로 구분해 최저 7천700원부터 최고 5만 8천3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부과한다. 다만, 대한항공은 현재 10단계에 해당하는 1만 마일 이상 노선이 없어 실제 부과되는 최대 유류할증료는 5만 6천100원(9단계)이다. 대한항공의 최장거리 노선은 인천∼애틀랜타(7천153마일) 구간이다.

아시아나항공은 500마일 미만부터 5천 마일 이상 등 총 9단계로 나뉘어 8천800원부터 최고 4만 9천500원의 유류할증료를 붙인다.

한편,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3개월 연속 동결돼 이번 달과 같은 4천400원을 받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